()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행랑 자식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나도향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89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23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JIKJI.ORG ] 우리 둘이 --- C와 나 --- 명월관 지점에 왔을 때는 오후 일곱 점이 조금 지났을 적이었다. 봄은 벌써 반이 가까웠건만 찬바람이 오히려 사람의 살점을 에이는, 작년 2월 어느날이다. 우리가 거기 간 것은 우리 사(社)에 처음 들어온 K군의 초대를 받은 까닭이었다. 이런 요리점에 오기가 그날이 처음은 아니다. 처음이 아니라면 많이 다닌 것 같지만 그런 곳도 아니니 이번까지 어울려야 겨우 세 번밖에는 더 안 된다. 나는 이런 연회석에 참례할 적마다 매우 즐거웠다. 기다란 요리상을 중심으로 여라 사람이 둘러앉아 웃고 떠들며 술도 마시고 요리도 먹는 것이 좋았음이라. 아니 그것보다도 나의 가슴을 뛰게 한 것은 기생을 볼 수 있음이었다. 친할 수 있음이었다.... 개벽 40호 1923년에 발표된 단편소설입니다.


    目 次  

      1권 행랑 자식
    “암만 오려니 어디 사람을 놓아야지요. 손님도 안면 있는 이 같으면 사정도 보건만 아는 이란 단지 하나뿐이고 모두 모르는 분이겠지요. 집에 일이 있다니 사람을 놓습니까, 몸이 아프다니 사람을 놓습니까. 하다하다 못해 배가 아프다고 엉구덕을 치리까 영신환이랑 인단이랑 들여오라겠지요. 속이 상해서 죽을 뻔하였습니다. 오죽 지리하셨읍니까?” 하다가 문득 금심을 향하며, “왜 자리를 아니 깔아 드렸니, 좀 편안히 주무시게나 하지.“
  • 1 우리 둘이 --- C와 나 --- 명월관 지점에 왔을 때는 오후 일곱 점이 조금 지났을..................................................................................................................................................
  • 001쪽 ~ 005쪽
  • 해 전 주머니가 넉넉할 때에는 화류계에 많이 놀았다. 한다. 그의 말을 빌건데 그는 화류 ..................................................................................................................................................
  • 006쪽 ~ 010쪽
  • 아 냄을 구경하는 촌뜨기의 그것 모양으로, 의아와 경 탄의 빛이 있었으리라. 보기 사납기도..................................................................................................................................................
  • 011쪽 ~ 015쪽
  • 다 반질하고 빛나는 그의 머리, 연분홍 숙고사 저고리 밑에서 곰실곰실 움직이는 어깨의 윤곽..................................................................................................................................................
  • 016쪽 ~ 020쪽
  • 나는 또 술을 한 잔 마시었다. “자꾸 술만 잡수셔서 어찌합니까, 진지를 좀 드시지 요.”..................................................................................................................................................
  • 021쪽 ~ 025쪽
  • “자네 보고 싶어서.” 하고 나는 다시금 그를 잡아당겼다. “고만두세요.” ..................................................................................................................................................
  • 026쪽 ~ 030쪽
  • 에 대한 저주를 말끔 그에게 퍼부었다. 그가 이 모든 불행익 원인인 듯 나는 그를 들볶았다..................................................................................................................................................
  • 031쪽 ~ 035쪽
  • 하고 그 동기(童妓)는 놀랐다는 듯한 눈으로 묻는 듯 이 나를 바라보았다. 끝 모를 검은 ..................................................................................................................................................
  • 036쪽 ~ 040쪽
  • 옵니다.“ 하고, 실인(室人)은 다시금 실소하였다. “가래면 못 갈까. 지금 당장 갈 터이..................................................................................................................................................
  • 041쪽 ~ 045쪽
  • 를 살짝 떠난 그는 나의 코밑에 바싹 다가앉았다. 나 는 또 그 말할 수 없는 매력 있는 ..................................................................................................................................................
  • 046쪽 ~ 050쪽
  • “정말이고말고요.“ “가볼 일이 있는데‥‥‥” 입으론 이런 말을 하였지만 이미 갈 뜻은 없..................................................................................................................................................
  • 051쪽 ~ 055쪽
  • 은 유산으로 물려받은 미국제 18금 시계이었다. 오랜 것이라 모양이 예쁘지않은 대신 투박하..................................................................................................................................................
  • 056쪽 ~ 060쪽
  • 그 말에 응하는 것처럼 나의 목소리도 소곤거렸다. “덥혀 주고말고, 북돋아 주고말고, 아아..................................................................................................................................................
  • 061쪽 ~ 065쪽
  • 하고 C는 나를 그리로 끌었다. 거기에는 푸른 것, 붉 은 것, 누른 것 가지가지 의상이 ..................................................................................................................................................
  • 066쪽 ~ 070쪽
  • 스러운 사나이에게 내 속을 왜 빼앗기리 하고 한 발이 나 되게 쓰던 편지를 갈갈이 찢어 버..................................................................................................................................................
  • 071쪽 ~ 075쪽
  • “일찌기 좀 자려무나.“ 나는 그가 녹주흥등(綠酒紅燈)에 시달리며 밤마다 밤 마다 잘 잠을..................................................................................................................................................
  • 076쪽 ~ 080쪽
  • 하고 얼굴을 돌리며 눈물을 씻는다. “헤프게도‥‥‥ 웃지나 말아 주세요. 속 없는 년이라 ..................................................................................................................................................
  • 081쪽 ~ 085쪽
  • 야단도 치셨지만 엎지른 물을 담을 수 없고 어머님 오 기 전 아내가 거짓 유언을 쓴 뒤로부..................................................................................................................................................
  • 086쪽 ~ 089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