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타락자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현진건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89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28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JIKJI.ORG ] 우리 둘이 --- C와 나 --- 명월관 지점에 왔을 때는 오후 일곱 점이 조금 지났을 적이었다. 봄은 벌써 반이 가까웠건만 찬바람이 오히려 사람의 살점을 에이는, 작년 2월 어느날이다. 우리가 거기 간 것은 우리 사(社)에 처음 들어온 K군의 초대를 받은 까닭이었다. 이런 요리점에 오기가 그날이 처음은 아니다. 처음이 아니라면 많이 다닌 것 같지만 그런 곳도 아니니 이번까지 어울려야 겨우 세 번밖에는 더 안 된다. 나는 이런 연회석에 참례할 적마다 매우 즐거웠다. 기다란 요리상을 중심으로 여라 사람이 둘러앉아 웃고 떠들며 술도 마시고 요리도 먹는 것이 좋았음이라. 아니 그것보다도 나의 가슴을 뛰게 한 것은 기생을 볼 수 있음이었다. 친할 수 있음이었다..... 타락자 (墮落者)는 현진건이 개벽 19-22 1922년에 발표한 단편소설이며 직지지기 김민수선생님이 올린 글입니다.


    目 次  

      1권 타락자
    “어디 한술이나 떴읍니까‥‥‥ 요사이는 도무지 진지를 못 잡수시니 무슨 까닭이에요. 살이 나리시고‥‥‥신색이 그릇되시고‥‥‥ 왜 기운 하나 없이 보입니까. 춘심인지 무엇인지 그로 하여 그럽니까?” 이런 말을 하며 아내는 근심스러운 가운데에도 비웃는 빛을 보이었다.
  • 1 우리 둘이 --- C와 나 --- 명월관 지점에 왔을 때는 오후 일곱 점이 조금 지났을..................................................................................................................................................
  • 001쪽 ~ 005쪽
  • 해 전 주머니가 넉넉할 때에는 화류계에 많이 놀았다. 한다. 그의 말을 빌건데 그는 화류 ..................................................................................................................................................
  • 006쪽 ~ 010쪽
  • 아 냄을 구경하는 촌뜨기의 그것 모양으로, 의아와 경 탄의 빛이 있었으리라. 보기 사납기도..................................................................................................................................................
  • 011쪽 ~ 015쪽
  • 다 반질하고 빛나는 그의 머리, 연분홍 숙고사 저고리 밑에서 곰실곰실 움직이는 어깨의 윤곽..................................................................................................................................................
  • 016쪽 ~ 020쪽
  • 나는 또 술을 한 잔 마시었다. “자꾸 술만 잡수셔서 어찌합니까, 진지를 좀 드시지 요.”..................................................................................................................................................
  • 021쪽 ~ 025쪽
  • “자네 보고 싶어서.” 하고 나는 다시금 그를 잡아당겼다. “고만두세요.” ..................................................................................................................................................
  • 026쪽 ~ 030쪽
  • 에 대한 저주를 말끔 그에게 퍼부었다. 그가 이 모든 불행익 원인인 듯 나는 그를 들볶았다..................................................................................................................................................
  • 031쪽 ~ 035쪽
  • 하고 그 동기(童妓)는 놀랐다는 듯한 눈으로 묻는 듯 이 나를 바라보았다. 끝 모를 검은 ..................................................................................................................................................
  • 036쪽 ~ 040쪽
  • 옵니다.“ 하고, 실인(室人)은 다시금 실소하였다. “가래면 못 갈까. 지금 당장 갈 터이..................................................................................................................................................
  • 041쪽 ~ 045쪽
  • 를 살짝 떠난 그는 나의 코밑에 바싹 다가앉았다. 나 는 또 그 말할 수 없는 매력 있는 ..................................................................................................................................................
  • 046쪽 ~ 050쪽
  • “정말이고말고요.“ “가볼 일이 있는데‥‥‥” 입으론 이런 말을 하였지만 이미 갈 뜻은 없..................................................................................................................................................
  • 051쪽 ~ 055쪽
  • 은 유산으로 물려받은 미국제 18금 시계이었다. 오랜 것이라 모양이 예쁘지않은 대신 투박하..................................................................................................................................................
  • 056쪽 ~ 060쪽
  • 그 말에 응하는 것처럼 나의 목소리도 소곤거렸다. “덥혀 주고말고, 북돋아 주고말고, 아아..................................................................................................................................................
  • 061쪽 ~ 065쪽
  • 하고 C는 나를 그리로 끌었다. 거기에는 푸른 것, 붉 은 것, 누른 것 가지가지 의상이 ..................................................................................................................................................
  • 066쪽 ~ 070쪽
  • 스러운 사나이에게 내 속을 왜 빼앗기리 하고 한 발이 나 되게 쓰던 편지를 갈갈이 찢어 버..................................................................................................................................................
  • 071쪽 ~ 075쪽
  • “일찌기 좀 자려무나.“ 나는 그가 녹주흥등(綠酒紅燈)에 시달리며 밤마다 밤 마다 잘 잠을..................................................................................................................................................
  • 076쪽 ~ 080쪽
  • 하고 얼굴을 돌리며 눈물을 씻는다. “헤프게도‥‥‥ 웃지나 말아 주세요. 속 없는 년이라 ..................................................................................................................................................
  • 081쪽 ~ 085쪽
  • 야단도 치셨지만 엎지른 물을 담을 수 없고 어머님 오 기 전 아내가 거짓 유언을 쓴 뒤로부..................................................................................................................................................
  • 086쪽 ~ 089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