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퇴별가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전래우화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55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55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JIKJI.ORG ] 토끼전 - 퇴별가(완판본)으로 토끼전은 조선 후기 판소리계의 동물우화 소설입니다. 갑신년에 남해 광리왕이 영덕전을 새로 짓고 좋은 날을 택해 집을 지을 때, 동서북 삼해의 왕에게 사신을 보내 오기를 청하여 큰 잔치를 배설하니, 영타고 옥용적과 능파산 채련곡에 풍유도 장할씨고, 삼위로 구전단 등 선약을 싫토록 서로 먹고 이삼 일이 지나도록 실컷 놀아 주었더니, 좋지 않은 잔치는 없는지라, 잔치를 파한 후에 용왕이 병이 나서 임금 자리에 높이 누워 여러 날 신음하여 용의 소리로 우는구나....


    目 次  

      1권 토끼전
    아장아장 도로 오며 주부를 바라보니, 아까 없던 목줄기가 흙담 틈에 뱀같이 슬금히 나오거든, 의심나고 겁이 나서 가까이 못 오고서, 멀찌기 서서 보며 문자로 수작하여, "내가 이 산중에서 나서 놀고 늙어 몇 해가 되었으되 이제 처음 보는 터에 나를 어찌 알고 무엇하러 불렀느뇨?"
  • (원나라 순제 연간) 갑신년에 남해 광리왕이 영덕전을 새로 짓고 좋은 날을 택해 집을 지을..................................................................................................................................................
  • 001쪽 ~ 005쪽
  • 우승상 잉어가 옆에 서서 생각하니, 같이 정승으로 함 께 입시하였다가 문벌과 유식 자랑 좌..................................................................................................................................................
  • 006쪽 ~ 010쪽
  • 수중은 고사하고 세상의 사람들도 충심의리 아는 이 는 잡아 먹는 법이 없고, 어부들이 잡았..................................................................................................................................................
  • 011쪽 ~ 015쪽
  • 밭두둑은 순임군 따비 흔적, 도산의 넓은 터는 하우씨 공 받던 데, 대악에 묻은 옥백 헌원..................................................................................................................................................
  • 016쪽 ~ 020쪽
  • 양하며 기린으로 상좌를 정하니, 기린이 사양하여, "나는 세상에 아니 있고 성인만 따라 다..................................................................................................................................................
  • 021쪽 ~ 025쪽
  • 모임을 파한 후에 토끼 뒤에 따라가며 푸른 산 돌길 그윽한 곳에 토끼를 한 번 불러, "여..................................................................................................................................................
  • 026쪽 ~ 030쪽
  • 맞은 나뭇잎이 봄꽃보다 더 붉으니 세상사 아랑곳 않 고 한가로이 지내는 누각과, 국화 피는..................................................................................................................................................
  • 031쪽 ~ 035쪽
  • 며 자세히 묻는 말이, "복 없다니 웬 말이오? 주부가 대답하되, ..................................................................................................................................................
  • 036쪽 ~ 040쪽
  • 용왕이 의심하여, "그것이 웬말인가?" "아뢸 터이니 들으시오. 소토 같은 작은 목숨 인간..................................................................................................................................................
  • 041쪽 ~ 045쪽
  • "토선생의 하는 말씀 똑 그리 될 일이다. 첫 번 사정 이야기 안한 것이 네가 매우 미련하..................................................................................................................................................
  • 046쪽 ~ 050쪽
  • 봉황대다." "저기 저것 무엇이냐?" "'옛날에 신선은 이미 황학을 타고 날아가 버리고 강..................................................................................................................................................
  • 051쪽 ~ 055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