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열녀춘향수절가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고대소설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69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9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숙종대왕 즉위 초에 성덕이 넓으시사 성자성손은 계계승승하사 금고옥족은 요순시절이요, 의관문물은 우탕의 버금이라. 좌우보필은 주석지신이요, 용왕호위 간성지장이라. 조정에 흐르는 덕화 향곡에 펴여 있고, 사해의 굳은 기운 원근에 어리었다. 충신은 만조정이요, 효자 열녀 가가재라. 미재미재여. 우순풍조하니 일대건곤 성명세라...


    目 次  

      1권 열녀춘향수절가
    첫째 낱을 딱 붙이니 부러진 형장 가지는 공중에 빙빙 솟아 상방 대뜰 밑에 떨허지고 춘향이는 아무쪼록 아픈 것을 참으랴고 고개만 빙빙 두르면서 "애고, 이 지경이 웬일이요." 개개이 고찰하는 게 십창가가 되었구나!
  • 숙종대왕 즉위 초에 성덕이 넓으시사 성자성손은 계 계승승하사 금고옥족은 요순시절이요, 의관..................................................................................................................................................
  • 001쪽 ~ 005쪽
  • 로에 나와 에굽은 늘근 버들 장장채승 그네줄을 양수 의 갈라 쥐고 백승 버선 두 발길로 백..................................................................................................................................................
  • 006쪽 ~ 010쪽
  • 이때 춘향이 칠현금 빗겨 안고 춘명곡 탈 때, 이도령 이 그 금성을 반겨 듣고 글 두 귀를..................................................................................................................................................
  • 011쪽 ~ 015쪽
  • "그러면 무엇이 되단 말인야? 옳다! 너 죽어 될 것 있 다. 너 죽어 해당화가 되고 나는..................................................................................................................................................
  • 016쪽 ~ 020쪽
  • "잔말 말고 내일 내직 내행 모시고 올라가거라! 서울 서 동부승지 유지 내려왔다." 도련님..................................................................................................................................................
  • 021쪽 ~ 025쪽
  • 사또 춘향이란 말을 듣고 내심에 대희하여 하는 말이, "어허, 그러하면 춘향이 평안히 계신..................................................................................................................................................
  • 026쪽 ~ 030쪽
  • "춘향이 집에 가니 춘향이 돈 닷냥과 술을 많이 주옵 기로 먹삽고 참아 잡아오지 못하와 그..................................................................................................................................................
  • 031쪽 ~ 035쪽
  • 사또 모지도다! 저것을 때리면 땅이나 치제. 저것 몸 에 매질 하다니. 모지도다, 모지도다..................................................................................................................................................
  • 036쪽 ~ 040쪽
  • 비감하여이다." 상군 부인 하신 말씀, "춘향아 네가 우리를 안다 하니 설운 말을 들어보라..................................................................................................................................................
  • 041쪽 ~ 045쪽
  • 삼일유가 한 연후에 전하께옵서 친히 불러보시고, "네 재주는 조정에 드문지라." 도승지 입..................................................................................................................................................
  • 046쪽 ~ 050쪽
  • "야야, 그러나 가보자." 상복을 떨쳐 입고 상장 막대 걸쳐 잡고, 어이 어이 울 며 건너..................................................................................................................................................
  • 051쪽 ~ 055쪽
  • 몹쓸 사람아!" 끌고 들어가 촛불 앞에 앉혀 놓고 자세히 살펴보니 간 음이 홱 틀렸구나. ..................................................................................................................................................
  • 056쪽 ~ 060쪽
  • 시고 나의 말 들어보소. 첩의 중심 원하기를 유정낭군 귀히 되어 이 설치 하여줄가 주야축수..................................................................................................................................................
  • 061쪽 ~ 065쪽
  • "안할라요 하는 공방을 부득이 하라더니, 저 불 속에 어찌 들어가랴?" 등채로 휘닥딱. ..................................................................................................................................................
  • 066쪽 ~ 069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