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자기를 찾기 전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나도향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36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3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어떠한 장질부사 많이 돌아다니던 겨울이었다. 방앗간에 가서 쌀을 고르고 일급을 받아서 겨우 그날 그날을 지내가는 수님(守任)이는 오늘도 전과 같이 하루종일 일을 하고 자기집에 돌아왔다.... 개벽 1924년에 발표되었습니다.


    目 次  

      1권 자기를 찾기 전
    “요새 이 병이 퍽 많은데 병원으로 데려다 치료를 해야지 이대로 이런 데 두면은 어린애에게도 이롭지 못하거니와 다른 사람에게까지 전염이 되니까 병원으로 데려가게 해야겠오.” 하고 일어서니까 수님오라버니는 그저 멀거니,
  • 1 어떠한 장질부사 많이 돌아다니던 겨울이었다. 방앗 간에 가서 쌀을 고르고 일급을 받아서..................................................................................................................................................
  • 001쪽 ~ 005쪽
  • 말마다 불복이다. “무슨 밥을 벌써 해. 두부장수도 가지 않았는데. 그리 고 오늘만 먹으면..................................................................................................................................................
  • 006쪽 ~ 010쪽
  • 머리를 수건으로 동이고 무명저고리 위에는 까만 조 끼를 입고 짚세기 신은 발에 종아리에는 ..................................................................................................................................................
  • 011쪽 ~ 015쪽
  • 각을 하니 옴치고 뛸 수가 있어야지.” 오라버니는 모든 일을 내가 해결할 만큼 세상에 대한..................................................................................................................................................
  • 016쪽 ~ 020쪽
  • 리는 우중충한 방안에 흐리터분한 공기를 날카롭게 울리면서 자기의 참담한 현상을 정해논 곳 ..................................................................................................................................................
  • 021쪽 ~ 025쪽
  • 고는 모세 아버지에게도 이 뒤에 만나서 얼굴을 들 수 없거니와 나도 살아갈 재미가 없어요...................................................................................................................................................
  • 026쪽 ~ 030쪽
  • 는 것처럼 달려나갔다. 그리고 오라버니의 기운 없고 낙망하는 얼굴을 치어다보며, “왜 그러..................................................................................................................................................
  • 031쪽 ~ 035쪽
  • “정말 가시우?” 하며 애원하듯이, “정말이오?” 한다. 그때 저쪽에서 누구인지 이쪽으로 ..................................................................................................................................................
  • 036쪽 ~ 036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