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운현궁의 봄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김동인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38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6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무술(戊戌)년 이월 초이틀이었다. 정월부터는 봄이라 하되 이름이 봄이지, 이월 중순까지도 날이 춥기가 여간이 아니었다. 아침저녁은커녕 낮에도 혹혹 쏘는 바람이 나무 등걸에서 노래하고 있었다. 길이며 뜰에 열린 나무 부스러기며 종이 조각들이 이리 저리 날아다니고 있었다.... 운현궁(雲峴宮)의 봄


    目 次  

      1권 운현궁의 봄
    한 소리 기지개와 함께 흥선은 사면을 살펴 보았다. 처음 한 순간은 부드러운 처네와 뜨뜻한 넓은 방이 남 설었지만, 그것이 영초의 집 사랑 정침(停寢)이라는 것을 깨달으면서 흥선은 몸을 일으켰다. 일어나매 아까의 기생이 시중을 들려고 기다리고 있다가, 흥선에게 수정과 한 대접을 바쳤다. 『응, 한잠 잘 잤군! 어서 집으로 가야겠군.』 흥선은 양치를 한 뒤에 자기의 의관이 어디 있는지를 살필 때에, 침방 문이 열리며 거기서 주인 영초가 나타났다.
  • 무술(戊戌)년 이월 초이틀이었다. 정월부터는 봄이라 하되 이름이 봄이지, 이월 중순까지도 ..................................................................................................................................................
  • 001쪽 ~ 005쪽
  • 어 「군」이라는 명칭은 붙어서 흥선군이라는 명색이 있기는 있었다. 그러나 가난하고 세력 없..................................................................................................................................................
  • 006쪽 ~ 010쪽
  • 지벌로 보아서 거기 있는 문객들은 당연히 흥선보다 아랫 사람이매, 들어오는 흥선에게 대하여..................................................................................................................................................
  • 011쪽 ~ 015쪽
  • 나라의 통치자로서 아무 부끄러움이 없을 훌륭한 아 들이 있다. 그 때 - 만약 - 만약……..................................................................................................................................................
  • 016쪽 ~ 020쪽
  • 입을 뗄 수 없었다. 그렇게 입을 뗄 수는 없는 일이지 만, 또한 어떻게 해서든 마련하지 ..................................................................................................................................................
  • 021쪽 ~ 025쪽
  • 『벌써 다 주무셨소?』 『아이구, 잘 얻어 먹고 낮잠까지 자고…… 인젠 가야 겠소.』 ..................................................................................................................................................
  • 026쪽 ~ 030쪽
  • 『백구야 훨훨 날지를 마라.』 이런 싱거운 때의 기분을 감추기 위하여 노래를 코로 부르면서..................................................................................................................................................
  • 031쪽 ~ 035쪽
  • 나라를 잡아먹은 큰 불집이 되는 당쟁(黨爭)을 낳게 된 것이다. 동인과 서인은 서로 갈라져..................................................................................................................................................
  • 036쪽 ~ 038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