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용과 용의 대격전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신채호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31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3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나리신다, 나리신다, 미리[龍]님이 나리신다. 신년(新年)이 왔다고, 무진(戊辰)년의 신년이 왔다고 미리님이 동방 아시아에 나리신다. 태평양의 바다에는 물결이 친다. 몽고의 사막에는 대풍(大風)이 인다. 태백산 꼭대기에는 오색 구름이 모여든다. 이 모든 것의 모두가 미리님이 내리신다는 보고다..... 용(龍)과 용(龍)의 대격전(大激戰)


    目 次  

      1권 용과 용의 대격전
    다른 사건이야 어찌 되었든지 가장 상제의 머리를 찌르는 것은 <천국과의 교통단절이라>는 구어(句語)이다. 왜? 상제나 천사나 기타 천국의 귀중(鬼衆)들이 몇 만년 동안이나 아무 노동도 않고 지상에서 올리는 공물(貢物)과 제물(祭物)을 받아먹고 살아왔다. 그런데 이제 지국이 건설되어 교통의 단절을 선언하니, 공물·제물이 올 수 없다. 그러면 모두 귀중(鬼衆)이 다 아사(餓死)할 것밖에 없다. 상제도 아사할 것밖에 없다.
  • 미리님의 나리심 나리신다, 나리신다, 미리[龍]님이 나리신다. 신년(新 年)이 왔다고, 무..................................................................................................................................................
  • 001쪽 ~ 005쪽
  • 으랴” 하고 “천황당(天皇堂) 앞 뒤 뜰이 무너진들 어떠하리, 만수 ..................................................................................................................................................
  • 006쪽 ~ 010쪽
  • 범한 것이다.” 하고 동지(同紙)에 <다시 부활할 수 없는 야소기독> 이란 제하..................................................................................................................................................
  • 011쪽 ~ 015쪽
  • 진노(震怒)치 않을 수 없었다. 그래서 미리의 동양총독의 직을 빼앗고 천사로서 대 신하여 ..................................................................................................................................................
  • 016쪽 ~ 020쪽
  • 을 아무리 토하여 놓은들 민중이 무서워하겠느냐. 그 것도 전날 말이지.” “신이 지상에 내..................................................................................................................................................
  • 021쪽 ~ 025쪽
  • 천사는 상제를 찾기에 다른 것을 알은 체하지 못하고, 모두 주마간산(走馬看山)격으로 지날 ..................................................................................................................................................
  • 026쪽 ~ 030쪽
  • 점에 상제가 쥐구멍에 있으리란 말을 생각하고 울면 서 “여보시오. 쥐를 잡지 말으시오. 쥐..................................................................................................................................................
  • 031쪽 ~ 031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