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심청전(현대문)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전래소설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99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44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본 소설은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에서 1995년 8월 30일날에 내어놓은 [한국고전문학전집 13:춘향전]중 완판본의 모든 내용입니다. 글은 정하영님이 엮었으며 직지지기 김민수(webmaster@jikji.org)님이 1998년 12월 한달 동안 직접 입력하여 직지프로젝트에 올린 글입니다.


    目 次  

      1권 심청전(현대문)
    서산에 다다르니 풍랑이 크게 치고 찬 기운이 돌며 검은 구름이 두르더니, 사람이 나오는데 얼굴은 큰 수레바퀴만하고 두 눈 사이 가 널찍한데 가죽으로 몸을 감싸고 두 눈을 딱 감고 심청 불러 소리치기를, "슬프다, 우리 오왕 백비의 참소 듣고 촉루검을 내게 주어 목을 찔러 죽게 하고, 가죽부대로 몸을 싸서 이 물에 던졌으나, 대장부 의 원통한 마음에 월나라 군사가 오나라를 멸망시키는 모양을 분명히 보려고, 내 눈을 빼어 동쪽 대문 위에다 걸어두고 왔더니 과연 그 모양을 보았노라. 그러나 내 몸에 감은 가죽 뉘라서 벗겨 주며 눈 없는 게 한이로다." 이는 누구인고 하니 오나라 충신 오자서였다.
  • 심청전 상권 송나라 말년에 황주 도화동에 한 사람이 있었는데, 성 ..................................................................................................................................................
  • 001쪽 ~ 005쪽
  • 곽씨 부인 서러워하여 하는 말이, "공을 들여 늘그막에 얻은 자식이 딸이란 말이오?" 심봉..................................................................................................................................................
  • 006쪽 ~ 010쪽
  • 애고! 동지 섣달 찬 바람에 무엇 입혀 키워내며, 달은 지고 어두운 빈 방 안에 젖 먹자 ..................................................................................................................................................
  • 011쪽 ~ 015쪽
  • 아버지의 조석 공양과 어머니의 제사를 법도대로 할 줄 아니, 뉘 아니 칭찬하리. 하루는 아..................................................................................................................................................
  • 016쪽 ~ 020쪽
  • 로다. 너의 신세 생각하니 양반의 후예로 저렇듯 어려 우니 어찌 아니 불쌍하랴. 내 수양딸..................................................................................................................................................
  • 021쪽 ~ 025쪽
  • 좋아 눈과 귀가 완전하고 손발이 다 성하며, 부부가 해로하고 자손이 그득하며 곡식이 그득하..................................................................................................................................................
  • 026쪽 ~ 030쪽
  • '엎지러진 물이요, 쏘아 논 화살이다.' 날이 점점 가까워오니 생각하기를, '이러다간 안 ..................................................................................................................................................
  • 031쪽 ~ 035쪽
  • 는 바는 사람을 위함인데 사람 죽여 빌 양이면 내 몸 으로 대신하리라.' 몸소 희생되어 몸..................................................................................................................................................
  • 036쪽 ~ 040쪽
  • 받고 팔린 몸이 다시 어찌 돌아올까.' 바람에 날린 꽃이 얼굴에 와 부딪치니 꽃을 들고 바..................................................................................................................................................
  • 041쪽 ~ 045쪽
  • 심청이 생각하기를, '죽은 지 수천 년에 혼백이 남아 있어 사람의 눈에 보 이니 나도 또한..................................................................................................................................................
  • 046쪽 ~ 050쪽
  • 피리 소리 은근히 들리기에 몸을 머물러 주저할 제, 옥황상제 하교하사 인당수 용왕과 사해용..................................................................................................................................................
  • 051쪽 ~ 055쪽
  • "내 딸 심청아!" 부르는 소리에 어머니인 줄 알고 왈칵 뛰어 나서며, "어머니 어머니, ..................................................................................................................................................
  • 056쪽 ~ 060쪽
  • 제물을 풀고 눈물을 쏟고 나서, 한 곳을 바라보니 한 송이 꽃봉이 너른 바다 가운데 둥덩실..................................................................................................................................................
  • 061쪽 ~ 065쪽
  • "슬하를 떠나 온 지 해가 세 번 바뀌오니 아버님 그리 워 쌓인 한이 바다같이 깊습니다. ..................................................................................................................................................
  • 066쪽 ~ 070쪽
  • 하고 이 구석 저 구석 두루 좇아 다니다가 쥐가 영영 달아나고 없으니, 심봉사가 가만히 앉..................................................................................................................................................
  • 071쪽 ~ 075쪽
  • 님의 돈을 일쑤 잘 발라내어, 말죽 값도 한 돈이면 열 두 닙 훑어 내고, 신이 성하여도 ..................................................................................................................................................
  • 076쪽 ~ 080쪽
  • 태고라 천황씨는 목덕으로 왕(王)하시니 이 나무로 왕 하신가, 어유아 방아요. ..................................................................................................................................................
  • 081쪽 ~ 085쪽
  • 가죽을 벗겨 북을 만드니, 가죽은 궁성(宮聲)이라 궁귈에 들어갈 징조요, 낙엽이 뿌리로 돌..................................................................................................................................................
  • 086쪽 ~ 090쪽
  • 주고 많은 재물을 상으로 내리시어 마을에 어려운 일 을 도와주라 하시니, 도화동 사람들이 ..................................................................................................................................................
  • 091쪽 ~ 095쪽
  • 공중에 둘러치고 혼인자리에 나아가니 그 화려한 모 습을 말로는 표현할 길이 없었다. 두 신..................................................................................................................................................
  • 096쪽 ~ 099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