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나도향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3
  • 발행쪽수 :
  • 28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3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안협집이 부엌으로 물을 길어 가지고 들어오매 쇠죽을 쑤던 삼돌이란 머슴이 부지깽이로 불을 헤치면서, “어젯밤에는 어디 갔었던교?” 하며, 불밤송이 같은 머리에 왜수건을 질끈 동여 뒤통수에 슬쩍 질러맨 머리를 번쩍 들어 안협집을 훑어본다 “남 어데 가고 안 가고 님자가 알아 무엇 할 게요?” 안협집은 별 꼴사나운 소리를 듣는다는 듯이 암상스러운 눈을 흘겨보며 톡 쏴버린다..... 뽕은 개벽 12월호 1925년에 발표된 작품입니다.


    目 次  

      1권 뽕
    “매우 쌀쌀하구려. 나는 님자를 위해서 하는 말인데. 그렇지만 김참봉 아들이란 쇠귀신 같은 놈이라 아무리 다녀도 잇속 없습네. 내 말이 그르지 않지.” 안협집은 삼돌이가 아주 터놓고 말을 하는 것을 들으니까 분해서 뺨이라도 치고 싶었으나 그대로 참으며, “무엇이 어째? 말이라면 다 하는 줄 아는군.” 하고, 뒤로 조금 떨어져 걸어갈 제 전에도 그 녀석이 미웠지마는 남의 약점을 들어 가지고 제 욕심을 채우려는 것이 더 더러웠다. 뽕밭에 왔다.
  • 1 안협집이 부엌으로 물을 길어 가지고 들어오매 쇠죽 을 쑤던 삼돌이란 머슴이 부지깽이로 ..................................................................................................................................................
  • 001쪽 ~ 005쪽
  • 동료들 가운데 나서면 제법 구변이나 있는 듯이 떠들 어젖히는 것이 그럴 듯하고 게다가 힘이..................................................................................................................................................
  • 006쪽 ~ 010쪽
  • 안협집은 생각하고 생각하여 결심해버렸다. (빌어먹을 녀석이 그 따위 맘을 먹거든 저 죽이고..................................................................................................................................................
  • 011쪽 ~ 015쪽
  • 다. 놈이 뽕나무 밭 가운데 부풀덤불을 보지 못한 까 닭이다. 그는 입맛만 다시면서 집으로..................................................................................................................................................
  • 016쪽 ~ 020쪽
  • 머리끝까지 올라왔다. 이튿날 동리에 소문이 났다. “삼돌이란 놈이 뺨을 맞았다지! 녀석이 ..................................................................................................................................................
  • 021쪽 ~ 025쪽
  • 안협집이 파래서 달려든다. “이놈! 네가 보았니!” “보나 안 보나 일반이지.” ..................................................................................................................................................
  • 026쪽 ~ 028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