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바리데기 바리공주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전래신화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22
  • 발행쪽수 :
  • 23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바리공주는 한국의 대표적인 무속신화이며, 전국에서 전승된다. 지역마다 조금씩의 차이가 있다. 본문은 김태곤, 최운식, 김진영 공저의 한국의 신화를 기본으로 해서 서 대석교수님의 한국의 신화와 황패강 교수님의 한국의 신화를 참고해 주석을 넣었습니다. 이 신화는 사자를 저승으로 천도시켜주는 굿인 지노귀새남의 말미에 부르는 무가입니다. 본문의 어비대왕은 어비는 무섭다라는 말의 방언이며 바리공주는 버린 공주라는 뜻입니다. 민음사 출판의 조선의 귀신에서는 처용을 어비대왕이라 하였으며 바리공주는 용왕의 딸이고 처용의 처로 나옵니다.


    目 次  

      1권 바리데기 바리공주
    "버리는 자손 이름이나 지읍시다." "버려도 버릴 것이요 던져도 던질 것이니 '바리공주'라 지어라." (서 : 발이다(버리다) 발이덕이(바리데기), 더지다(던지다) 더지덕이) 양 마마의 생월 일시와 아기의 생월 생시를 옷고름에 맨 후에 옥병에 젖을 넣어 아기 입에 물린 후 함에 넣었다. 금거북 금자물쇠, 흑거북 흑자물쇠를 채운 후에 신하를 시켜 바다에 버릴 것을 명했다.
  • 바리공주의 탄생과 부모와의 이별 옛날에 삼나라(황:천별산)를 다스리는 어비대왕(황: ..................................................................................................................................................
  • 001쪽 ~ 005쪽
  • 이때, 석가세존이 삼천세자를 거느리고 사해도 구경 하고 인간도 제도할겸 해서 세상으로 나..................................................................................................................................................
  • 006쪽 ~ 010쪽
  • "간 곳도 없이 한번 버린 자손을 어디 가서 찾으리요" 하면서 탄식하였다. "그리하여도 가..................................................................................................................................................
  • 011쪽 ~ 015쪽
  • 기울이니 죄인 다스리는 소리가 나는데 육칠월 악마 구리 우는 소리 같았다. 낭화를 흔드니 ..................................................................................................................................................
  • 016쪽 ~ 020쪽
  • 주는 머리풀어 산발하고 무장승과 일곱 아들을 감춘 후 상여 앞으로 나가 소여꾼과 대여꾼을 ..................................................................................................................................................
  • 021쪽 ~ 023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