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판타지    
타이거! 타이거!



탈고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알프레드 베스터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435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35 회

    [ 1권 ]

    [ 2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앨프레드 베스터는 1913년 뉴욕 시 맨하턴의 유대 계 중류가정에서 태어났다. 옛날이야기로부터 시작하여 H·G 웰즈가 창간한 지 얼마 안된 <어메이징 스토리즈 지>를 읽으며 열렬한 SF팬이 되었다. 펜실베니아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하다가 도중에 컬럼비아 대학 법학과로 옮겼으나, 결국 어느 한쪽에서도 전문가가 되지 못했다. 그 무렵 '르네상스 인의 이상에 사로잡혀 있었기 때문에' 음악이며 미술 학점을 따는 것과, 조정, 축구, 펜싱 등 선수생활로 바빠 화학이나 법률 방면으로 나갈 만한 성적을 얻지 못한 모양이다. 대학을 졸업하고 하는 일 없이 지내던 중 소설을 써보고 싶은 마음이 생겨 한 편의 SF를 <스탠더드 매거진>(스릴링 원더 지나 스타들링 스토리즈 지의 출판사)에 투고한 것이 인연이 되어 편집자 모트 와이징거와 잭 시프 두 사람을 알게 되었다. 마침 읽고 난 제임즈 조이스 작 <<율리시즈>>의 평을 들은 두 편집자는 그를 유망한 젊은이로 인정했다. 그리하여 편집자로부터 스릴링 원더 지에서 아마튜어 FO 콘테스트를 하는데, 쓸 만한 작품이 모이지 않으니 그의 투고 작품이 괜찮으면 입선작으로 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 두 편집자의 조언에 따라 쓴 단편 <<파괴된 공리(The Broken Axion)>>는 스릴링 원더 지 1939년 4월호에 콘테스트 1등 당선작으로 실렸다. 상금은 50달러. 이것이 작가로서의 데뷔였다.


    目 次  

      1권 타이거! 타이거!
    그야말로 황금 시대였다. 힘찬 모험이 시도되고,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이 삶을 노래하며 죽기가 힘든 시대였다. 그러나 아무도 그런 것을 생각하지는 않았다. 이것이야말로 부와 절도와 수탈과 검략과 문화와 악덕이 낳은 미래 시대였다. 그러나 아무도 그것을 인정하지는 않았다. 모든 것이 극단으로 치닫는 시대, 기이한 것에 대해 매혹되는 시대…… 그러나 그것을 사랑하는 사람도 없는 시대였다. 태양계 가운데 인간이 살 수 있는 천체에는 모조리 인간이 옮겨가서 살고 있었다. 어떤 시대의 사람이든 다 그렇지만, 그들도 역시 다른 시대를 동경하고 있었다. 아무튼 세 개의 행성과 여덟 개의 위성군과 11조의 인간이 역사 이래 가장 활동적인 시대에서 바쁘게 살고 있었다. 태양계는 활동으로 들끓고 있었다. 투쟁하고, 식량을 구하고, 생식을 행하고, 새로이 나타난 공학 - 아직 낡은 공학을 충분히 다 배우지도 못했는데 - 을 배우고
  • 제 1 부 타이거여! 타이거여! 범부채 열매가 밤의 숲에서 찬란하게 불타고. ..................................................................................................................................................
  • 001쪽 ~ 010쪽
  • 운팅은 태양계의 행성 표면에 한정되어 있었던 것이 다. 그러나 3세대도 채 지나기 전에 모..................................................................................................................................................
  • 011쪽 ~ 020쪽
  • 포일은 창고로 들어가 5개월 동안 습관이 되어온 재 빠른 정확성으로 약탈을 시작했다. 병은..................................................................................................................................................
  • 021쪽 ~ 030쪽
  • 쓰러져 희망도 없이 간신히 생명을 잇고 있었다. 그러 나 미친 듯한 복수의 분노로 몸을 떨..................................................................................................................................................
  • 031쪽 ~ 040쪽
  • 보거> 호에 대한 복수의 일념으로 되고 안되는 것은 하늘에 맡기고서 모험을 할 작정이..................................................................................................................................................
  • 041쪽 ~ 050쪽
  • <<당신이 바보라는 것은 알고 있어요. 경박하고 조심 성 없는 짓은 그만두세요...................................................................................................................................................
  • 051쪽 ~ 060쪽
  • “어떤 사나이의 신병(身柄)을 확보하여 육군, 해군, 그리고 경찰에 넘기지 않기 위한 모든..................................................................................................................................................
  • 061쪽 ~ 070쪽
  • 들이 가까이에 몰려와 빈틈없이 경계했다. 갑자기 방위 지점을 지시하는 경보가 울리기 시작했..................................................................................................................................................
  • 071쪽 ~ 080쪽
  • 것은 그 뿐입니다. 그 밖에도 막연한 보고가 몇 가지 들어와 있지요…… 유명한 기관으로부터..................................................................................................................................................
  • 081쪽 ~ 090쪽
  • > 호는 어디 있느냐? <노매드> 호는 어디 있느냐?>>>..................................................................................................................................................
  • 091쪽 ~ 100쪽
  • 려내어 복수해 줄 때 까지는 자유로와야 하는 것이 다. “흥정이라니, 무엇이오?” ..................................................................................................................................................
  • 101쪽 ~ 110쪽
  • “어디에 있나요?” “여기. 나는 언제나 여기에 있소.” “하지만 아무도 안 보여요. 나밖..................................................................................................................................................
  • 111쪽 ~ 120쪽
  • 더겐햄의 목소리가 날카로와졌다. “그 밖에 아직 또 있소?” “플레스타인의 서류를 보여 주..................................................................................................................................................
  • 121쪽 ~ 130쪽
  • “출구는 있을 거요.” “찾아 낼 수 있을까요……?” “무슨 일이 있어도 찾아 내야 하오...................................................................................................................................................
  • 131쪽 ~ 140쪽
  • 이며 뼈를 개조했다. 베이커는 스포케인에 있는 자택의 서늘한 베란다에 편히 앉아서 지스벨라..................................................................................................................................................
  • 141쪽 ~ 150쪽
  • “기운이 나오?” “아니오.” “뭔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도 있소?” ..................................................................................................................................................
  • 151쪽 ~ 160쪽
  • 느냔 말이오!” “샘은 이제 죽고 없어요, 그에 대해서는 이제 두려워 할 필요가 없어요.”..................................................................................................................................................
  • 161쪽 ~ 170쪽
  • 바로 그거요.” “당신은 다른 사람에게 조종되고 있어요.” “바로 그런 것 같소, 틀림없이..................................................................................................................................................
  • 171쪽 ~ 180쪽
  • 할 수 없소!” “나는 고칠 수 없다고 생각해요, 걸리.” “피부를 이식하면―.” ..................................................................................................................................................
  • 181쪽 ~ 190쪽
  • 당하면서 <주말>호를 향해 로켓으로 돌진해 왔다. “힘을 내오, 지즈! 힘을 내..................................................................................................................................................
  • 191쪽 ~ 192쪽
      2권 타이거! 타이거!
    섣달 그믐날, 셀레스의 조프리 포마일은 상류 사회의 파티에 나타났다. 12시 30분전에 우선 캄벨라 정부에서 주최한 무도회에 참석했다. 이 모임은 해마다 어김없이 행해지는 공식행사로, 눈부시게 호화스러운 옷차림으로 혼잡한 소동을 벌이는 것이었다. 왜냐 하면 이 파티에 참석한 각 재벌들은 일족이 창립한 시대나 상표가 특허를 받은 연대에 유행했던 야회복을 입는 것이 관습이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모르스 재벌(전신 전화)은 19세기의 프록코트를 입고 있었고, 부인들은 빅토리아왕조시대의 후프 스커트를 입었다. 스코다 재벌(총포화약)은 그보다 더 거슬러 올라가 18세기 끝 무렵의 섭정(攝政) 타이츠와 클리노리느를 입었다. 피네문데 재벌(로켓, 원자로)은 1920년대 즈음의 턱시도, 그 부인들은 고풍스러운 가운의 데콜데(가슴과 어깨를 드러낸 옷) 차림으로 두려운 빛도 없이 다리며 팔이며 목을 드러내 보이고 있었다.
  • 제 2 부 가슴속 깊이, 나를 지배하는   성난 꿈을 남몰래 감추고 ..................................................................................................................................................
  • 193쪽 ~ 202쪽
  • 걸어왔다. 그의 얼굴에는 노여움과 공포의 불길한 무 늬가 나타나 굉장한 힘이 감추어져 있는..................................................................................................................................................
  • 203쪽 ~ 212쪽
  • “이야기를 분명히 해 주세요. 당신은 나에게 일거리를 주기 위해 나를 병원에서 데려왔어요...................................................................................................................................................
  • 213쪽 ~ 222쪽
  • 가는 허리는 고래뼈로 죄어져 있었다. 가운의 옷자락 스치는 소리가 날씬하고 쭉 곧은 등과 ..................................................................................................................................................
  • 223쪽 ~ 232쪽
  • “과연 이 집은 덫이군.” 포일이 말했다. “저런 고약한 짓을 하고 있으니. 저기를 보오...................................................................................................................................................
  • 233쪽 ~ 242쪽
  • 스 없는 장난감에 지나지 않는다고 여기는 것이었다. 한밤중에 되자 포마일은 그 인형을 무도..................................................................................................................................................
  • 243쪽 ~ 252쪽
  • 두 사람은 이번에도 가장을 하고 있었다. 포일은 선명 한 진홍색과 검정색이 섞인 타이즈에 ..................................................................................................................................................
  • 253쪽 ~ 262쪽
  • 고 놀려대는 목소리가 그리로 향해졌다. 그러나 웨스 팅하우스의 에디슨이 에소 연료를 사용하..................................................................................................................................................
  • 263쪽 ~ 272쪽
  • “이 분은 솔 더겐햄 씨요. 그는 30분밖에 있을 수 없 지만, 잠깐 당신을 만나보고 싶다..................................................................................................................................................
  • 273쪽 ~ 282쪽
  • 적었기 때문에 상당히 많은 수의 폭탄이 저지되지 못 했다. 그것은 전리층, 희미하게 밝은 ..................................................................................................................................................
  • 283쪽 ~ 292쪽
  • 체는 근육과 반사에 기록된 동작을 그대로 했을 뿐이 다. 그는 땅바닥에 때려눕혀진 여섯 구..................................................................................................................................................
  • 293쪽 ~ 302쪽
  • 사의 수고가 덜어지겠군요.” <<<하지만 어째서…… 나는 어떻게 된 일인지..................................................................................................................................................
  • 303쪽 ~ 312쪽
  • 나 나는 곧 그때의 일이 생각났었소.” “가엾은 걸리……” 더겐햄은 미소지었다. ..................................................................................................................................................
  • 313쪽 ~ 322쪽
  • 옷, 금, 보석 짐을 모두 빼앗고…… 한 덩어리로 하여 기밀실에서 내던졌소. 아아, 우주선..................................................................................................................................................
  • 323쪽 ~ 332쪽
  • 며 보내는 생활이 쉽게 납득된다. 사실 감각이 없는 생물은 지하 묘지에 처박혀 그 속에서 ..................................................................................................................................................
  • 333쪽 ~ 342쪽
  • 의해 모두 점령되어 있었다. 그의 우주선에는 감시가 붙어 있었다. 포일이 공항에 도착하고 ..................................................................................................................................................
  • 343쪽 ~ 352쪽
  • 을 죽인 일은 없소.” “당신은 6백만 명이나 죽이고 있어요.” “뭐라고?” ..................................................................................................................................................
  • 353쪽 ~ 362쪽
  • 그녀가 말했다. “포일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았어요.” “뭐라고?” ..................................................................................................................................................
  • 363쪽 ~ 372쪽
  •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좀더 자세히 검토하면 몇 가지 더 발견될지도 모르지만.” “무척 바..................................................................................................................................................
  • 373쪽 ~ 382쪽
  • “포일이……” 바니가 외쳤다. “걸리버 포일이……” 얀 요빌이 정확하게 1.66초로 그들 ..................................................................................................................................................
  • 383쪽 ~ 392쪽
  • “지즈를 부릅시다. 그녀의 말이라면 틀림없이 들릴 거 요.” 요빌이 말했다. ..................................................................................................................................................
  • 393쪽 ~ 402쪽
  • 말했다. “이 여자는 괴로워하고 있다.” 그 목소리의 울림이 그의 눈에 들어왔다. ..................................................................................................................................................
  • 403쪽 ~ 412쪽
  • 님을 나에게 주시겠습니까?” “올리비아를?” 하며 플레스타인은 숨이 막혀 주먹을 불끈 쥐었..................................................................................................................................................
  • 413쪽 ~ 422쪽
  • 포일은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 중얼거렸다. “이것이 바로 내가 찾고 있던 해답이란 말인가?”..................................................................................................................................................
  • 423쪽 ~ 432쪽
  • 그는 분만의 자궁 내부에 잉태되어 있었다. 그는 <노 매드> 호로 돌아온 것이다..................................................................................................................................................
  • 433쪽 ~ 435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