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우주방랑도시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로버트 하인라인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75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4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Universe(1941) 와 Common sence(1941), 두 단편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두 편은 각각 따로 발표 되었는데, 1963년에 한 권에 담은 책에 담았다. 그로부터 휴의 일과는 많이 바뀌었다. 이제는 모험도 단념하고 모트나 앨런처럼 친구와 노는 것도 그만 두었다. 그는 넬슨이 읽는 책을 한쪽 귀퉁이에서 흘낏 넘겨다 보았다. 그것은 오랜 옛날부터 ‘배’에 전해져 오는 책으로서 성서처럼 오래 된 책이었다. 그 내용을 처음 보는 휴로서는 뭐가 뭔지 통 알 수가 없었다. 단어 자체도 어렵고 고어체며, 또 이상하게 간접적으로 표현해서 이해하기가 더욱 어려웠다. 게다가 내용 중에는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 것도 많이 있었다. 예를 들면 ‘인력의 법칙’이라는 것도 그 중의 하나이다.


    目 次  

      1권 우주방랑도시
    “자주 돌아다녔지. 중앙 통로를 빠져 나가 어디든지 갔었다. 길을 잃어서 이젠 정말 끝이구나 하고 생각하기도 했고 뮤탄트에게 쫓기다가 다쳐서 간신히 마을로 돌아오기도 했지. 이것 봐라. 이것이 그 때 다친 상처란다.” 숙부는 옷을 걷고 오래 된 흉터를 내보이며 어루만졌다. 그러나 휴는 그 흉터도 이제는 보기 싫어졌고, 그 ‘대모험’의 이야기도 듣기 싫었다. 더욱이 숙부의 모험은 사실은 대단한 것도 아니었다. ‘나는 좀 더 알고 싶다. 좀 더 멀리까지 가보고 싶어. 더 많은 것을 보고, 더 많은 것을 알고 싶다. 도대체 어째서 윗계단으로 가는 것을 금지하고 있는 것일까? 왜 신은 그 곳에 가면 안 된다고 정해 놓은 것일까?’
  • 제 1 장 괴물이다 ! “조심해! 뮤탄트가 있어.” ..................................................................................................................................................
  • 001쪽 ~ 010쪽
  •   반역자는 신을 거역하고   반역자는 선장을 상처내고   반역..................................................................................................................................................
  • 011쪽 ~ 020쪽
  • 젊은이는 몸을 떨며 두 손으로 머리를 거머쥐었다. 그 리고 동시에 자신이 뮤탄트의 포로가 ..................................................................................................................................................
  • 021쪽 ~ 030쪽
  • 조-짐은 문에 달려 있는 손잡이를 돌렸다. 문이 천천 히 열리기 시작했다. 휴의 가슴 속에..................................................................................................................................................
  • 031쪽 ~ 040쪽
  • 은 중력이지만 인공 중력이야. 이것은 원심력이야.” 휴는 원심력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고 있..................................................................................................................................................
  • 041쪽 ~ 050쪽
  • 은 자네가 '여행'하러 간 것이라고 생각하고 명단에서 지워 버렸는데.” “나도 그럴 것이라..................................................................................................................................................
  • 051쪽 ~ 060쪽
  • “알았다. 너는 휴에게 어떤 벌을 내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가?” 선장이 지긋한 눈길로 쳐..................................................................................................................................................
  • 061쪽 ~ 070쪽
  • “무슨 소리야? 너는 나와 나이가 같잖아!” “아, 몸은 그래. 그러나 머리 속에 든 것은..................................................................................................................................................
  • 071쪽 ~ 080쪽
  • 리며 고개를 끄덕였다. “평의회는 벌써 오래 전부터 젊은 과학자들에게 슬롯 머신과 칼의 사..................................................................................................................................................
  • 081쪽 ~ 090쪽
  • 해 주었으면 좋겠는데요, 내가 반역자일 거라고 의심 했었나요?” 빌 에르츠는 얼굴에 전혀 ..................................................................................................................................................
  • 091쪽 ~ 100쪽
  • “이건 무척 급한 일입니다. 만약, 당신 때문에 이 연락 이 늦어진다면 당신은 에너지 전환..................................................................................................................................................
  • 101쪽 ~ 110쪽
  • 렇게 하면 모두 잘 될 거라고 생각해.” 휴는 고개를 끄덕였다. 그 말이 맞다고 생각했기 ..................................................................................................................................................
  • 111쪽 ~ 120쪽
  • 평의원들은 새로운 선장 내비를 지지하는 파와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파로 나뉘었지만, 끝..................................................................................................................................................
  • 121쪽 ~ 130쪽
  • 치의 스위치라든가 계기 따위가 죽 늘어서 있었다. 짐이 휘파람을 높이 불었지만 조는 아무 ..................................................................................................................................................
  • 131쪽 ~ 140쪽
  • 트들이 태어나겠지. 불쌍한 일이지만 한 사람도 살려 둘 수는 없는 일이다.' 휴는 조-짐의..................................................................................................................................................
  • 141쪽 ~ 150쪽
  • 빌 에르츠가 외쳤다. 그 순간 호위병들이 칼을 치켜 들고 방안으로 달려들 어왔다. 어떻게 ..................................................................................................................................................
  • 151쪽 ~ 160쪽
  • 그것은 사실은 진짜 이해한 것이 아니라, 다만 익숙해 진 것뿐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자..................................................................................................................................................
  • 161쪽 ~ 170쪽
  • 깥쪽의 갑판 승강구를 손으로 열었다. 달콤하고 상쾌 한 공기가 흘러들어왔다. “아이 추워...................................................................................................................................................
  • 171쪽 ~ 175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