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4차원의 전쟁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서광운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10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31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종합국토개발위원장 고흥우 박사는 자신만만한 담화를 발표하여 민심을 달랬다. 그럼에도 열흘이면 10cm씩 증수하는 바닷물에 장차 집이 침수될 것으로 내다본 시민들은 산비탈을 찾아서 옮기기 시작했다. 판판한 평지의 땅값은 개값으로 떨어지고 산값이 다락같이 뛰니 이게 무슨 어이없는 현실이냐. 이런 변동은 한국만은 아니었다. 미국에서도 유럽에서도 일본에서도 느닷없는 인구 이동이 고지를 향해서 옮겨지기 시작했다. 정부나 과학 기관이 염려할 것 없다고 소리 높여 설득해도 시민의 귀에는 곧이 들리지 않았다. 한 달이면 30cm씩 증수하는 천지이변을 법률이나 병력으로 막아 낼 재주가 어디 있겠느냐. 모두 소용없는 짓이다. 바야흐로 성서의 묵시록에 예언된 말세가 온 것이다. 항간에는 이러한 소문이 퍼지고 어딜 가거나 불안에 휩싸여 아우성이다.


    目 次  

      1권 4차원의 전쟁
    김민수 박사는 말끝을 맺지 않은 채, 시무룩한 표정으로 지구물리학을 전공한 박동운을 부른다. "금성 근처로 먼저 가보는 것이 어떨까?" "금성을 차지하고 있던 소련 원정대가 급기야 철수한 모양이던데요. 괜찮을까요?" 박동운이 걱정스럽게 대꾸하자, 문지향은 퍼뜩 떠오른 경멸의 눈초리를 감추느라고 얼른 눈시울을 두어 번 깜빡이고 나서, "반대로 화성엘 가서 뭣합니까? 소련 원정대가 겪은 일은 모조리 우랄 본부와 아킬레스 본부에 보고되어 있지 않겠어요. 우리 한국 특공대가 직접 안드로메다 성운인과 마주치는 일만이 우리의 경험을 풍부하게 하지 않을까요?" 하며 한 마디 던진다.
  • 바닷물이 불어온다 물때가 좋거늘, 하마하마 큰 놈이 물 것만 같아 조바 ..................................................................................................................................................
  • 001쪽 ~ 010쪽
  • 다. 오랜 평화 끝에 무서운 세상이 오고 만 것이다. 이 일을 어떻게 수습한단 말인가.' ..................................................................................................................................................
  • 011쪽 ~ 020쪽
  • 지 가리고 있던 커튼이라도 치워버린 듯 비행접시의 방 속이 환히 비쳐 보인다. "저게 뭐야..................................................................................................................................................
  • 021쪽 ~ 030쪽
  • 학이 전공이어서 아직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내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전자공학을 전공..................................................................................................................................................
  • 031쪽 ~ 040쪽
  • 는 온 몸을 움츠리고 로봇을 노려 보며 말이 없다. 김민수 대장은 기계실로 들어서자 다자고..................................................................................................................................................
  • 041쪽 ~ 050쪽
  • 스위치와 계기판이 옹기종기 천장까지 즐비하다. 여 간해서는 조종 계통의 수수께끼를 풀기 어..................................................................................................................................................
  • 051쪽 ~ 060쪽
  • 운인들의 편대를 물샐틈없이 포착하고 있는 아킬레스 본부는 우랄 산맥의 굴속에 설치된 소련 ..................................................................................................................................................
  • 061쪽 ~ 070쪽
  • 원의 수풀 속으로 잦아든다. 제임스 하사는 자기가 생 각해도 우주인과의 대결은 멋있을 것 ..................................................................................................................................................
  • 071쪽 ~ 080쪽
  • 이번에는 희소식이다. 기포탄 세례로 비행접시들이 옴씰 못하고 생포될 일은 상상만 해도 즐거..................................................................................................................................................
  • 081쪽 ~ 090쪽
  • 는지 확인해야만 했다. 촉각처럼 대상물을 더듬는 레이다 스크린이 더디어 조바심만 등줄기를 ..................................................................................................................................................
  • 091쪽 ~ 100쪽
  • 비위를 거슬리면 될 일도 안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있다. 그럼에도 아비타만은 성산포 기지..................................................................................................................................................
  • 101쪽 ~ 110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