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관제탑을 폭파하라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서광운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51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30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한반도의 기상(氣象)은 대강 두 가지 영향을 받고 있다. 여름이면 압도적으로 태평양 기권의 영향을, 겨울이면 반드시 시베리아 기권와 영향을 받는다. 그래서 우리 나라와 소련과 일본은 기상 상으로 어쩔 수 없는 관계에 놓여 있으며 이 순간에도 계속 기상 통보를 교환하고 있다. 때는 바야흐로 인공 위성 시대여서 기상 위성은 수시로 지구 위의 궤도를 돌면서 태풍 발생을 비롯한 기상 변화를 시시각각으로 지구 위의 수신소에 연락해 준다. 그러한 연락이 전파를 이용하고 있으므로 전파(電波)를 가령 광물성이라고 생각할 때 식물성의 에너지 발사로 이를 제동(制動)할 수 있지나 않을까 하는 상정(想定)에서 '관제탑을 폭파하라'는 작품이 쓰여졌다. 이러한 상상의 에너지를 허력(虛力) 에너지라고 우선 불러 두었다. 그리고 허력 에너지원을 약초에서 구해 보려고 시도했다. 우리는 산삼(山蔘)와 위력을 잘 알고 있으며 사람이 허할 때, 보약을 달여 먹으면 기운이 되살아나게 마련이다. 허(虛)한 것을 실(實)하게 만들어 주는 기운은 곰곰 생각할수록 신비스럽지 않는가. 미국이나 소련의 우주 비행사들도 우주 여행에 앞서 보약을 먹는 것으로 전한다.


    目 次  

      1권 관제탑을 폭파하라
    삽시간에 일어난 불상사였다. 함미 쪽에서 두동강이가 난 군함은 기울기 시작했다. 다행이 불이나 폭발은 일어나지 않아 열댓 명의 부상자를 내었을 뿐, 전원이 구명정으로 옮길 수 있었다. 충돌은 전혀 우발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도 현장을 목격하지 못한 두 나라의 국민들은 신문 보도만 읽고 분개했다. 사고는 서로의 자료를 국제해난(海難)재판소에 제출하여 거기서 판가름해야만 된다. 그럼에도 신문은 저마다 추측 기사와 해설을 실어 자기네 쪽이 정당한 것처럼 떠들었다. 소련의 순양함은 함수에 약간 금이 갔을 뿐 평소와 마찬가지로 항해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 얼핏 듣기에 뻔뻔스러운 것 같았다. 순양함은 순양함대로 항해의 안전을 보장할 길이 없어 한국 정부의 양해를 얻어 가까운 원산항으로 기항했다. 군함이나 상선이 해상에서 위급할 때, 국제법상 가까운 항구에 기항하는 일을 거절할 수 없는 노릇이다.
  • 이상한 징조 오늘날로부터 반세기가 흐른 2천 18년의 초봄. 그러 ..................................................................................................................................................
  • 001쪽 ~ 010쪽
  • 는 딱 끓긴 채 아무 대답이 없다. 아무리 고함을 질러 봐도 소용이 없었다. 예보과장은 흥..................................................................................................................................................
  • 011쪽 ~ 020쪽
  • 파카 B9호의 비밀 그가 식물 자력선 연구소에서 돌아올 무렵 정보부의 과학과원 김민수는 멀..................................................................................................................................................
  • 021쪽 ~ 030쪽
  • 여기는 소련의 극동잠수함대의 기지이기도 하다. 민수는 여러 갈래로 된 플랫홈을 지하로 가로..................................................................................................................................................
  • 031쪽 ~ 040쪽
  • 위성과 마찬가지로 계기판의 바늘이 퍼렇게 움직이며 숫자를 가리키고 있었다. "자, 이대로 ..................................................................................................................................................
  • 041쪽 ~ 050쪽
  • 미처 몰랐습니다. 좀 있다가 점심이나 같이 하면서 식 물 자력선 얘기를 들어 봅시다. 한 ..................................................................................................................................................
  • 051쪽 ~ 060쪽
  • "이것도 모두 선현(先賢)이 맺어 준 인연인가 봅니다. 나는 신문 기자이지만 저 분은 한국..................................................................................................................................................
  • 061쪽 ~ 070쪽
  • "꽤 큰 비행장인 듯 해요. 미스터 김." "한국에서 여덟 번째 가는 비행장이죠. 일본과 ..................................................................................................................................................
  • 071쪽 ~ 080쪽
  • 하는 것은 아닙니다. 언젠가는 식물 자력선으로부터 완전무결하게 유도하고야 말겠어요." "그..................................................................................................................................................
  • 081쪽 ~ 090쪽
  • 이러한 태풍의 위력이란 수폭 2천 개와 비길 수도 있 는 것이다. 그것을 감히 원폭 한 개..................................................................................................................................................
  • 091쪽 ~ 100쪽
  • 않았어요. 그 때, 괴한들에게 자기도 모르게 주사를 맞고 텔레파시(精神感應力) 해석(解釋)..................................................................................................................................................
  • 101쪽 ~ 110쪽
  • 둘째로는 소련 여성으로서 한국 국적을 가지고 있으 며 정보부에 근무하고 있는 점. 셋째로는..................................................................................................................................................
  • 111쪽 ~ 120쪽
  • 그 집은 텅텅 비어 있었다. 살림집은 아닌 듯, 뎅그렁 한 응접실로 안내되었다. "그 동안..................................................................................................................................................
  • 121쪽 ~ 130쪽
  • 다. 역시 인기척이 없다. 민수는 총을 겨누면서 조심스레 한 걸음씩 복도로 들어섰다. 문일..................................................................................................................................................
  • 131쪽 ~ 140쪽
  • 곡할 노릇이었다. 레이더망이 왜 이것을 미리 포착하 지 못했을까? 얼떨결에 구축함은 귀청이..................................................................................................................................................
  • 141쪽 ~ 150쪽
  • 적의 수수께끼를 풀어 낼 재주가 없었다. "한국은 극동의 이 해역에서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 151쪽 ~ 151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