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우주 함대의 최후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서광운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42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1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눈에 보이는 것, 눈으로 볼 수 있는 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은 광선이 반사하기 때문인데 만일 광선이 발사하지 않는 물체가 있다면 우리는 이를 볼 수 없지 않는가. 가없이 넓은 우주공간에는 그러한 검정 물체가 있다. 천체물리학자들은 이를 이름지어 블랙홀(B1ack Hole, 검정 구멍)이라고 한다. 별들이 화려한 일생을 끝내고 마지막으로 묘지에 갈 때 그 모습인즉 온갖 원자나 중성자는 다 타버리고 핵만이 더 이상 분열할 수 없는 상태에서 똘똘 뭉쳐 있다. 모든 움직임이 멈춘 절대 정지의 상태를 뜻한다. 이러한 블랙홀은 오늘날 백조 좌에서 발견되고 있는데 이웃 별들에서 나오는 광선이나 가스는 그 블랙홀에 빨려 들어간 채 영원히 뛰쳐나오지 못한다. 광선이 나오지 못하는 까닭에 천체 망원경이나 눈으로 볼 수 없는 것이다.


    目 次  

      1권 우주 함대의 최후
    우주 함대의 최후는 서광운선생님의 작품으로 지은이 서광운은 도쿄 대학 수학과 수료하고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강사, 한국일보 초대 과학부장, 의사부장, 사설부장, 대우 서울신문 문화부장을 역임하고 현 한국일보 과학부장 한국 SF 작가 협회 회장이기도 하다. 버로우즈 작품 [화성의 미녀]를 번역하고 [항공 기상의 과학], [세계를 움직인 재벌] 등의 저술이 있다. 이 책은 편집 위원으로 아동문학가 이원수 박 홍근 / 문학박사 최인학, 공학박사 임옥룡 / 이학박사 김희규, 전교육감 김성묵, 표지 그림 신동우, 속그림 최 충훈 선생님등이 참여 했다.
  • 성산포 우주 기지 강마른 언덕을 휘어 넘자 한 눈에 훤하게 안기는 끝없 ..................................................................................................................................................
  • 001쪽 ~ 010쪽
  • 수소와 헬륨으로 가득한 구름이 하늘을 덮고 있었다. 적도의 지름은 지구의 약 11배, 부피..................................................................................................................................................
  • 011쪽 ~ 020쪽
  • 속도는 문제 삼을 것조차 없는 일이었다. 발진의 컨트 롤 센터의 계수에 맞춰서 지시대로 움..................................................................................................................................................
  • 021쪽 ~ 030쪽
  • "흔들리는 이유라…." 이만석 박사는 한숨을 크게 내쉬며 지그시 눈을 감았 다. 아주 어려..................................................................................................................................................
  • 031쪽 ~ 040쪽
  • 의 팔 다리가 뻗쳐 마치 기중기로 기체를 끌려 올리다 시피 천천히 고개를 들어갔다. 사방에..................................................................................................................................................
  • 041쪽 ~ 050쪽
  • 대원들에게 착륙 준비를 알렸다. "대장님, 이런 야만인들도 은하계에 살고 있는 모양이 죠?..................................................................................................................................................
  • 051쪽 ~ 060쪽
  • 지에 팔다리가 굳어지더니 맥없이 픽 쓰러져 간다. 쿵! 하는 소리를 내며 나둥그러지자 부리..................................................................................................................................................
  • 061쪽 ~ 070쪽
  • "역시 부리마라의 임금에게 호소하는 편이 안전할 것 이라고 생각돼요. 그자들도 전에는 훌륭..................................................................................................................................................
  • 071쪽 ~ 080쪽
  • 허망하기 이를 데 없다. 혀를 끌끌 차면서 이광호는 고개를 설레설레 흔들고 나서 알약을 꺼..................................................................................................................................................
  • 081쪽 ~ 090쪽
  • 대로 장기전을 벌리다가 권총의 총알이 떨어지는 날 이면 원정대원들이 박살이 되리라는 것은 ..................................................................................................................................................
  • 091쪽 ~ 100쪽
  • 대원, 그리고 마치나리 소년까지 발과 허리에 일일이 그 뭉글뭉글한 네모난 딱지를 붙였다. ..................................................................................................................................................
  • 101쪽 ~ 110쪽
  • 기어오르는 참이었다. 우비구니도 자기와 비슷한 모 습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 세상으로 탈출하..................................................................................................................................................
  • 111쪽 ~ 120쪽
  • 록해서 「지구인의 속성」이라는 논문으로 우주 박사 학위를 받아볼 생각을 품고 있었다. 오소..................................................................................................................................................
  • 121쪽 ~ 130쪽
  • 밀듯이 아우성치는 피난민들. 아이들의 울부짖는 소 리가 뒤숭숭하다. 황영숙의 머리에는 문뜩..................................................................................................................................................
  • 131쪽 ~ 140쪽
  • 전면을 전사로 떠서 한 장 한 장씩 보내는 일은 뒤흔 들리는 방 안에서 그리 손쉽지는 않았..................................................................................................................................................
  • 141쪽 ~ 142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