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행성의 밝은 아침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빔 바이버 작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73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5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굉음과 진동이 더욱 심해졌다고 느낀 순간, 갑자기 고요해졌다. 스크린에는 희미하게 어떤 물체가 보였다. 착륙했다. 자, 모두 밖으로 나가자! 도리다와 바니스는 해치를 열었다. 밖에는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었다. 로켓 엔진의 분사열로 초원에 불이 붙었다. 그 심한 열풍을 느끼고 모두는 한순간 주저했다. 이쪽이다. 알겠느냐, 내 뒤를 따르라! 타트는 제일 큰 짐을 둘러메고 해치를 빠져나가 지면에 뛰어내렸다. 그리고 불의 기운이 없는 곳을 찾아서 필사적으로 달렸다. 여자 대원들도 차례차례 뛰어내려 불 속을 헤치며 달렸다. 지면은 울퉁불퉁하고, 높이 솟은 잡초들이 달리는데 크게 방해되었다. 그러나 여덟 사람은 정신없이 달렸다. 한 사람이 쓰러지면, 옆에 달리던 사람이 손을 내밀어 일으켜 세워주었다. 이윽고 초원은 끝나고, 눈앞에 깊은 골짜기가 나타났다. 저쪽이다! 저쪽으로 달아나자! 타트는 뒤를 돌아보며 외쳤다.


    目 次  

      1권 행성의 밝은 아침
    행성의 밝은 아침(PLANET)은 빔 바이버 작품이다.
  • 행성 타리슈 우주선 안에서는 밤낮이 없었다. 날마다 전망 스크린 ..................................................................................................................................................
  • 001쪽 ~ 005쪽
  • 이렇게 말하고 일에 성실한 도리다가 타트를 향해서 말했다. "착륙하면 바로 필요한 것이겠지..................................................................................................................................................
  • 006쪽 ~ 010쪽
  • 다. "경보 발령! 경보 발령!" 조정실에서 스피커를 통해 울려 나왔다. ..................................................................................................................................................
  • 011쪽 ~ 015쪽
  • 끝으로 조종석에서 이쪽을 돌아보고 있던 클라프 중 위의 눈이 마주쳤다. 여덟 사람은 모두 ..................................................................................................................................................
  • 016쪽 ~ 020쪽
  • 는 느낌을 받았다. 쾅! 머리 위를 형용할 수 없는 무서운 소리가 스쳐갔다. ..................................................................................................................................................
  • 021쪽 ~ 025쪽
  • 걸고 강둑을 오르기 시작했다. 초원에는 폭발로 지름 100미터쯤 되는 큰 구멍이 생기고, ..................................................................................................................................................
  • 026쪽 ~ 030쪽
  • 닥불을 피우고 있는 수십 마리의 털 많은 종족에게 다 가가서 수류탄 한 발로 전멸시켰다. ..................................................................................................................................................
  • 031쪽 ~ 035쪽
  • 는 않았다. 그 5년 동안은 그런 대로 평화롭게 지냈다. 모두 이 행성의 기후와 자연에 익..................................................................................................................................................
  • 036쪽 ~ 040쪽
  • 나 그들은 조금도 굴하지 않고 돌도끼를 휘둘러대며 돌진해 왔다. "이놈!" ..................................................................................................................................................
  • 041쪽 ~ 045쪽
  • 만든 긴 창을 가지고 있었다. 그 창끝은 필요 없게 된 장총의 총신으로 오랜 기간 고생해서..................................................................................................................................................
  • 046쪽 ~ 050쪽
  • 하면…… "모두 급히 걷자. 조금밖에 남지 않았다." 타트는 뒤돌아보면서 말하고, 더욱 발..................................................................................................................................................
  • 051쪽 ~ 055쪽
  • 발은 무거운 돌에 눌려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운이 나쁜 것은 아니었다...................................................................................................................................................
  • 056쪽 ~ 060쪽
  • "겔버, 수류탄 사용 방법을 알지?" 겔버는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했다. "알고 있습니다. ..................................................................................................................................................
  • 061쪽 ~ 065쪽
  • 여러 가지 하고 싶은 것이 많았지만, 결국 해 보지 못 하고 끝나고 마는구나. 그러나 타트..................................................................................................................................................
  • 066쪽 ~ 070쪽
  • 장을 세우는 거예요. 그렇게 되면 자동차와 비행기 등 우리가 필요한 좋은 물건들을 가질 수..................................................................................................................................................
  • 071쪽 ~ 073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