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우주전쟁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웰즈(윤용성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87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7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허버트 조지 웰즈는 1866년 영국의 켄트 주의 런던에 가까운 브롬리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는 사기 그릇 장사를 하였으며 생활은 그리 넉넉한 편이 못 되었습니다. 웰즈는 여덟 살 때부터 열 세 살 때까지 초등학교에 다니면서 남의 가게에서 일하여 돈벌이를 했습니다.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하였으며, 특히 과학에 흥미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가게 일이 싫어져서 약국에서 일하기도 하고 중학교의 조교사 등을 하면서 자기 공부를 계속 하였습니다. 그 후 런던의 이과 사범 학교에 입학하여 거기에서 유명한 생물학자 헉슬리로부터 교육을 받으며 과학에 깊은 관심을 가졌습니다. 웰즈는 옥스퍼드나 케임브리지 같은 명문 대학을 나오지는 못했으나, 뛰어난 재능과 머리로 열심히 노력하여 작가로서 위대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는 스무 살 때 결핵에 걸려 요양 생활을 할 때 소설을 쓰기 시작한 것입니다. 처음에는 공상 과학 소설을 썼습니다. 타임 머신이라는 기계를 발명한 사나이가 미래의 세계나 과거의 세계를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는 작품 <타임 머신> (1895년)으로 웰즈의 이름은 유명해지게 되었습니다. 그 후 계속 기발한 착상의 공상 과학 소설을 발표했으며, 그 중에는 <투명 인간> <우주 전쟁> 등이 있습니다. <우주 전쟁>에 나오는 워킹 마을은 실제로 웰즈가 살았던 곳으로, 소나무가 우거진 조용한 마을입니다. 이곳에서 <우주 전쟁>과 <투명 인간>을 썼습니다. 웰즈는 그 뒤 많은 소설을 썼으며, 그 외에도 사회, 정치, 교육, 과학, 역사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많은 논문을 발표하였습니다. 무려 백 권이 넘는 책을 써냈습니다. 웰즈는 사회 개혁을 염두에 두고 세계 정부라는 이상 사회를 부르짖었고, 인류의 진보에 대하여 낙천적인 희망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말년에는 세계의 현실적인 움직임을 보고 비관적이 되었으며, 제 2차 세계 대전 때 원자 폭탄을 사용한 사실을 알자 완전히 희망을 잃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때 그의 나이 여든 살이었습니다.


    目 次  

      1권 우주전쟁
    우주전쟁은 허버트 웰즈(H. G. Wells) 작품으로 윤 용성 옮김/권 오웅 그림
  • 지구를 노리는 화성인 마치 사람이 현미경으로 미생물을 관찰하는 것처럼 ..................................................................................................................................................
  • 001쪽 ~ 010쪽
  • 이윽고 둥근 통 끝에 붙어 있던 표면에서 커다란 조각 하나가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떨어졌다..................................................................................................................................................
  • 011쪽 ~ 020쪽
  • 그 남자는 필사적으로 구덩이 속에서 기어 나오려고 발버둥치고 있었다. 겨우 머리가 올라왔는..................................................................................................................................................
  • 021쪽 ~ 030쪽
  • 그러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졌다. 그래서 나는 보고 겪은 것들을 아내에게 들려주었다. 이야..................................................................................................................................................
  • 031쪽 ~ 040쪽
  • 목로 주점에 도착했을 때, 주인은 아직 밖에서 일어난 소동을 모르고 있는지 한 남자와 이야..................................................................................................................................................
  • 041쪽 ~ 050쪽
  • 온몸에서 물이 뚝뚝 떨어질 정도였고 너무나 놀라 머 리는 텅 빈 것처럼 되어 버렸다. 그래..................................................................................................................................................
  • 051쪽 ~ 060쪽
  • 기계가 들판 가운데 우뚝 버티고 서 있는 것이 똑똑히 보였다. 그들은 마치 그들이 해치운 ..................................................................................................................................................
  • 061쪽 ~ 070쪽
  • 둘, 셋, 넷, 그 거대한 금속 기계 속에 들어 있는 화성 인들이 다가오고 있는 것이 아닌..................................................................................................................................................
  • 071쪽 ~ 080쪽
  • 강의 구부러진 모퉁이에 이르자 겨우 월튼 다리가 보 였다. 나는 보트를 기슭에 갖다 대고 ..................................................................................................................................................
  • 081쪽 ~ 090쪽
  • 람들도 차차 흥분해서 떠들어댔다. 그래서 경찰관들 이 와서 사람들을 플랫폼에서 모두 내쫓아..................................................................................................................................................
  • 091쪽 ~ 100쪽
  • 을 쟀다. 넘어진 화성인이 길고 슬픈 목소리로 울부짖었다. 그 러자 다음 화성인이 소나무 ..................................................................................................................................................
  • 101쪽 ~ 110쪽
  • 두 여인은 에디웨어 역에서 뒤쫓아오기로 되어 있는 박사를 기다렸다. 네다섯 시간 가까이나 ..................................................................................................................................................
  • 111쪽 ~ 120쪽
  • 선더 차일드 호는 한 발의 대포도 쏘지 않고, 다만 전 속력으로 화성인들을 향해서 돌진했다..................................................................................................................................................
  • 121쪽 ~ 130쪽
  • 의 사기 그릇들이 부딪혀 소리를 냈다. 우리는 두려움에 떨며 죽은 듯이 웅크리고 있을 따름..................................................................................................................................................
  • 131쪽 ~ 140쪽
  • 없으면 이 곳을 뛰쳐나가다가 화성인에게 붙잡혀 죽 을지도 몰라요. 그래도 괜찮단 말이오?"..................................................................................................................................................
  • 141쪽 ~ 150쪽
  • 보는 느낌이었다. 부근에 자라고 있던 나무란 나무는 모조리 말라죽은 듯했다. 좀 떨어진 곳..................................................................................................................................................
  • 151쪽 ~ 160쪽
  • 이 아니고말고요. 마치 사람과 개미가 싸우는 것을 전 쟁이라고 할 수 없듯이, 처음부터 전..................................................................................................................................................
  • 161쪽 ~ 170쪽
  • 에 틀림없으리라는 것을 알았다. 그렇게 느끼자, 나는 새삼스럽게 자연의 기묘한 섭리에 다시..................................................................................................................................................
  • 171쪽 ~ 180쪽
  • 다. 나는 사흘 동안 미친 사람처럼 뜻도 모를 소리를 지껄여 대면서 런던 거리를 헤매고 있..................................................................................................................................................
  • 181쪽 ~ 187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