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걷는 식물 트리피드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존 윈담(이영재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76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1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과학 기술은 흔히 양날의 칼이라고 불립니다. 그것은 인간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동시에 엄청난 불행을 초래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우리 나라를 비롯하여 선진국들은 공해 문제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인간에게 행복을 가져다 줄 목적으로 발달해 온 과학 기술이 자연 환경을 파괴하여 대기 오염과 해양 오염 등을 일으켜서 사람의 생존 그 자체를 위협하게 됐기 때문입니다. 선진 각국은 이제 공해의 무서움에 눈떠서 공해 방지책을 강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인류는 이미 공해보다도 훨씬 더 무서운 것을 안고 있습니다. 그것은 A병기와 B, C병기 등의 과학병기입니다. A(아토믹=원자)는 핵병기, B(바이올러지컬 =세균․생물학)는 생물 병기, C(케미컬=화학)는 화학 병기를 말합니다. 현재 핵병기를 가진 나라는 미국, 소련, 중공, 영국, 프랑스 5개국이며 그 양은 미국의 보유량만으로도 전 인류를 몰살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물론 어느 나라에서나, 평화 유지를 위해서 핵병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이므로 자기 쪽에서 먼저 핵병기를 사용하여 상대방에게 선제 공격을 하는 일은 절대로 없다.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느 나라에서나 핵병기의 선제 공격을 받으면 언제라도 즉시 핵병기로 보복 공격을 할 수 있게끔 핵전략 체제를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를테면, 미국은 소련의 핵미사일이 날아오는 것을 재빨리 알기 위해 알래스카, 캐나다 북부, 그린란드에 걸쳐서 경보 레이더망을 설치해 놓고 있습니다. 한편, 대기권 밖에는 100개 이상의 스파이 위성이 쏘아 올려져 있습니다. 이들 스파이 위성은 레이더, 카메라, 전파 수신기, 적외선 ․ 자외선 ․ X선 탐지기 등을 갖추고 쉴 새 없이 소련과 중공의 영토를 계속 감시하고 있습니다. 만약 소련과 중공의 영토 내에서 핵미사일이 쏘아 올려지거나 소련의 위성 병기가 공격적인 움직임을 보이거나 하면 그 정보는 즉각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에 있는 미국 전략 공군 사령부의 지하 전투 사령실로 보내집니다. 지하 전투 사령실에선 정보를 전자 계산기에 넣어 <적의 핵병기>라는 것이 판명되면 즉각 전략 폭격기 부대에 출격 명령을 내립니다. B52를 주력으로 하는 전략 폭격기 부대는 수소 폭탄을 싣고 쉴 새 없이 상공을 감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동시에 전세계의 전략 공군 기지에 긴급 요격 준비 명령을 내리고 핵미사일 기지에는 발사 준비 태세로 들어가라는 명령이 내려집니다. 핵탄두를 단 미사일은 항상 소련과 중공의 군사 기지와 주요 도시 등을 목표로 조준이 되어 언제든지 발사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이 밖에 ABM망의 미사일 요격 미사일 시스템이 적의 ICBM(대륙간 탄도탄)을 격파하기 위해서 발사 준비를 갖추고, 태평양, 북극해, 북해 등에 있는 원자력 잠수함이 핵미사일에 의한 보복 공격 준비에 착수합니다. 소련의 ICBM이 미국에 도달하는 데는 30분이 걸립니다. 그 전에 보복 공격을 행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10분간에 마치고 나머지 10분간에 발사 단추를 누르느냐 안 누르느냐, 하는 최종 결정을 대통령이 내리게 되어 있습니다. 만일, 적의 핵병기가 선제 공격을 해 왔다는 정보가 잘못이었다 해도 그것을 확인할 시간이 없어 자동적으로 핵 전쟁에 돌입해 버릴 우려가 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도 그런 일이 몇 번 일어날 뻔했던 것입니다.


    目 次  

      1권 걷는 식물 트리피드
    걷는 식물 트리피드(THE DAY OF THE TRIFFIDS) 존 윈담 John Wyndham 지음 이 영재 옮김/최 병선 그림 1950년대 영국SF는 아무것도 안했던 것은 아니다. 과학기술의 지식과 부드러운 어조로 그려진 윈담의 파국 시리즈-그 가운데 <트리피드>는 최고작이다-는 영국본토 항공결전의 정신을 신시대에 도입하고 있다.
  • 유성의 밤 5월 7일 화요일, 지구가 혜성의 꼬리를 통과했다. 그 ..................................................................................................................................................
  • 001쪽 ~ 010쪽
  • 놀이가 끝난 뒤, 창문에 커튼을 친 그대로이다 문 곁 에 남자 환자가 누워 있었다. 나는 ..................................................................................................................................................
  • 011쪽 ~ 020쪽
  • 일이 유행했다. 해마다 독채찍을 잘라내는 일만 잊지 않으면 트리피드는 아이들의 좋은 놀이 ..................................................................................................................................................
  • 021쪽 ~ 030쪽
  • 가기 시작했다. 피카딜리에는 많은 사람이 있었다. 가 게를 따라 더듬거리며 걸어가면서 여기..................................................................................................................................................
  • 031쪽 ~ 040쪽
  • "길을 잃었어요. 내가 어디에 있는 것인지 통 알 수가 없어요." "여긴 리젠트 가에요. ..................................................................................................................................................
  • 041쪽 ~ 050쪽
  • 나는 엔진을 건 채로 차에서 빠져 나와 조젤라를 내려 주었다. 이 때 뒤의 장님들이 차에 ..................................................................................................................................................
  • 051쪽 ~ 060쪽
  • 주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어. 이 사람들이 식량을 손에 넣으면 그 분량만큼 당신네들의 몫이 ..................................................................................................................................................
  • 061쪽 ~ 070쪽
  • 해 온 것이다........ "우리에게 남겨진 세계가 별로 좋아질 것으로 생각되 지 않는군..................................................................................................................................................
  • 071쪽 ~ 080쪽
  • "자, 한 잔 하슈. 럼주가 들어 있는 커피요. 기운이 날 거요." 그렇게 말하면서 컵을 ..................................................................................................................................................
  • 081쪽 ~ 090쪽
  • 다. 아침에 잠이 깨면 자기 자신에게 타일렀다. '내일 까지는 장님들이 자립할 준비를 갖추..................................................................................................................................................
  • 091쪽 ~ 100쪽
  • 는 사람들에게까지 헛된 희망을 갖게 하는 것은 도리 어 잔인한 짓이다. 내게 남겨진 귀중한..................................................................................................................................................
  • 101쪽 ~ 110쪽
  • "쏘지 말아요." 그 남자는 양팔을 벌리고 말했다. 수 미터 앞에까지 다가왔을 때야 겨우 ..................................................................................................................................................
  • 111쪽 ~ 120쪽
  • 입니다.“ 듀런트는 도전하듯이 우리를 노려보았다. "예. 그래서 당신네들은 비들리의 동지들..................................................................................................................................................
  • 121쪽 ~ 130쪽
  • "이 화염 방사기는 트리피드를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되 겠는걸.“ 내가 가리키자 스티븐은 득..................................................................................................................................................
  • 131쪽 ~ 140쪽
  • 다. 수잔은 이야기 상대가 생겼으므로 기운이 나서 끔 찍한 사건들을 잊고 있는 듯했다. 나..................................................................................................................................................
  • 141쪽 ~ 150쪽
  • 뿐이었다. 날아간 부분을 열심히 찾아보았으나 보이 지 않았다. 뒤뜰에는 자동차가 보이지 않..................................................................................................................................................
  • 151쪽 ~ 160쪽
  • 다. 그래서 하루에 2, 3회 정도 몇 분간씩만 전류를 통 하기로 했다. 그 극성스러운 트..................................................................................................................................................
  • 161쪽 ~ 170쪽
  • 이 기다리고 있다. 와이트 섬에 가는 것을 반대하는 사람은 없었다. 셔닝 농장을 떠나는 것..................................................................................................................................................
  • 171쪽 ~ 176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