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은하계 방위군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에드워드 스미스(최미나 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91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9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여러분의 머릿속에서 <우주>는 도대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 우주가 무한인지 유한인지 그것은 간단하게 결정지을 수 없는 일이지만, 우주의 한구석 이 작은 별에 사는 인간에게는, 역시 우주는 '끝없는, 무한한 것'이라고 밖에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그만큼 엄청나게 넓고 넓은 것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과 4, 5백 년 전까지만 해도 인간에게 있어서 우주는 한정이 있는 것이었습니다. 우주의 중심에 지구가 있고, 그 둘레를 태양이나 다른 별이 돌고 있다고 사람들은 믿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 생각은 인간의 사상이나 과학이나 생활에 깊이 배어 있어서 인간의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있었습니다. 거기에 별안간 ‘아니다, 모든 행성의 중심에 태양이 있다. 지구는 태양의 둘레를 돌고 있는 위성에 불과하다.'라는 설(說)을 발표한 사람이 있었던 것입니다. 이미 다 알고 있겠지만, 폴란드 태생의 천문학자 코페르니쿠스입니다. 그는 <천체의 회전에 관하여>라는 논문을 발표하고 이설을 주창하였습니다. 이것을 안 당시의 사람들이 그야말로 천지가 뒤집힌 것 같은 충격을 받았던 것은 쉽사리 상상이 갑니다. 지금까지의 모든 발견이나 학설 중에서도 이 코페르니쿠스의 설만큼 인류의 마음에 깊은 자국을 남긴 것은 달리 없을 것이다. 지구가 둥근 것을 안 직후에, 우리들의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라고 하는 기막힌 특권을 잃게 되었다. 이것으로 모든 것이 연기처럼 사라져 버렸다. 이렇게 어떤 사람은 말했습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믿고 있는 설, 즉 정설을 뒤엎는다는 것은 어느 시대에나 좀처럼 쉬운 일은 아니지만, 코페르니쿠스의 시대에는 그야말로 대단히 용기가 필요한 일이었습니다.


    目 次  

      1권 은하계 방위군
    은하계 방위군은 에드워드 스미스 E. E. Smith 의 저서로서 최 미나선생님이 옮기고 이 협선생님이 그림을 그렸다.
  • 1. 프롤로그 미래에의 메시지 은하계 방위군 장관 버질 샘스 ..................................................................................................................................................
  • 001쪽 ~ 010쪽
  • 아가겠습니다." 유코니도르가 말했다. "그리고 지구 문명의 중심지 아틀란티스 섬을 감시하 ..................................................................................................................................................
  • 011쪽 ~ 020쪽
  • 속으로 들어가서 하이페리온 호에 있는 작자들은 눈 깜짝할 사이에 죽어 버린다. 흐흐흐.' ..................................................................................................................................................
  • 021쪽 ~ 030쪽
  • 구명정 출입구로부터는 제 3 라운지 전체를 바라볼 수가 있었다. 방어하는 데도, 배 밖으로..................................................................................................................................................
  • 031쪽 ~ 040쪽
  • "살고 싶다는 생각은 없어요. 언제든지 죽을 수 있으 니 까요." 마스덴은 소리쳤다. ..................................................................................................................................................
  • 041쪽 ~ 050쪽
  • 한 지구인류를 완전히 지배할 수 있다고 믿고 있었다. 그래서 두 명의 지구인이 날뛰기 시작..................................................................................................................................................
  • 051쪽 ~ 060쪽
  • 기에 휩싸였다. 하여간 상대는 정체 불명이다. 그 강 력한 울트라 웨이브로 탐지할 수 없는..................................................................................................................................................
  • 061쪽 ~ 070쪽
  • 양서 생물, 냉혈동물이다. 아가미와 폐의 양쪽을 사용 하여 호흡을 할 수 있고, 비늘로 덮..................................................................................................................................................
  • 071쪽 ~ 080쪽
  • 문에 은하계의 어디로 가든 한 달 정도면 돌아올 수가 있습니다. 신식 서브 에테르 추진, ..................................................................................................................................................
  • 081쪽 ~ 090쪽
  • 앞에 벌렁 누워 있는 것이 보였다. 영상반에 파란 라이트가 활짝 켜졌다. 네비아 인은 일 ..................................................................................................................................................
  • 091쪽 ~ 100쪽
  • 채 속은 물로 채워져 있다. "물고기가 무기를 다루고 있어!" 코스티건은 몹시 놀랐다. ..................................................................................................................................................
  • 101쪽 ~ 110쪽
  • "그럼 마지막 수단이다. 산 채로 삶아 보자." 코스티건이 열선 빔을 방사하자, 배 주위의..................................................................................................................................................
  • 111쪽 ~ 120쪽
  • "자네는 어떻게 생각하나? 그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말이야? 여기라면 도청될 걱정은 없쟎아..................................................................................................................................................
  • 121쪽 ~ 130쪽
  • "이제 더 이상 말을 주고받을 필요가 없다. 자, 이놈들 을 방으로 데리고 가라." 네라드..................................................................................................................................................
  • 131쪽 ~ 140쪽
  • 로드브슈와 클리블랜드는 우주복으로 무장하고 비상 용에어록에서 제 6구로 들어갔다. "이건 ..................................................................................................................................................
  • 141쪽 ~ 150쪽
  • 서 행성의 표면으로 낙하해 갔다. 로드브슈는 나중에 항행 일지에 이렇게 적었다. '완강하게..................................................................................................................................................
  • 151쪽 ~ 160쪽
  • 물론 승무원은 모두 죽어 있었다. 시체는 모두 배 밖으로 내던졌다. 제어실에 뛰어들어가자 ..................................................................................................................................................
  • 161쪽 ~ 170쪽
  • 오가 먹을 수 있도록 조리(調理)했다. 크리오는 어지간히 배가 고팠던 모양이다. 군소리 없..................................................................................................................................................
  • 171쪽 ~ 180쪽
  • 로드브슈는 스크린을 네라드의 배로 돌렸다. 뜻밖에도 네라드의 배는 코스를 바꾸어 행성 네비..................................................................................................................................................
  • 181쪽 ~ 190쪽
  • 이다. 그러나 알리시아의 멘터들, 그리고 미래의 렌즈맨들 은 반드시 지구의 위기를 구하고,..................................................................................................................................................
  • 191쪽 ~ 191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