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판타지    
해저 지진 도시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프레데릭 폴(이인석 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214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30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해저 지진 도시는 미국 SF작가 프레더릭 폴과 잭 윌리암슨이 함께 쓴 소년 소녀용 SF이다. 미국의 추리 소설과 SF중엔 이 작품 외에도 두 작가의 재능을 합쳐 공동으로 쓴 작품이 많다. 1958년에 발표된 해저를 주제로 한 해저 정복 해저 함대 해저 지진 도시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 해저 지진 도시에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것은 지진을 미리 알게 되는 것이다. 작품 속에 일본인 지진학자가 등장하는 것은 일본이 세계 제 1의 지진국이며, 또한 지진으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고, 지진 연구가 가장 발달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해저의 미래 도시 그라카타우에서는 이미 지진 관측망이 육상과 해저에 설치되어 있어서 며칠 후에 일어 날 지진까지 미리 알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어 있다. 그러나 우리들이 현재 살고 있는 20세기 시대에서는 지진이 일어날 것을 미리 알 수 있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미리 알 수 있다 해도 그 기술이 어느 정도일까? 미래의 해저 지진 도시 같이 지진을 백발백중 미리 알 수 있을까? 그러면 지진은 왜 일어나는가를 생각해 보자.


    目 次  

      1권 해저 지진 도시
    해저 지진 도시는 F. 폴 . J. 윌리암슨 작으로 이 인석선생님이 번역하였고 프레더릭 폴은 1920년 미국 태생 . 20샅 때부터 SF를 쓰기 시작하여 작가 활동을 하게 되었다. 저작으로는 '우주 살인" "해저 정보" "해저 함대" 등이 있다. 편집 위원으로 아동문학가 이 원수․박 홍근 / 문학박사 최 인학, 공학박사 양 옥룡 / 이학박사 김 희규, 전교육감 김 성묵
  • 정 보 토요일 오후는 자유시간이다. "수중 테니스라도 하지 않겠나?" ..................................................................................................................................................
  • 001쪽 ~ 010쪽
  • 할리 단소프. 짐 이든. 밥 에스코. 밥과 나는 서로 얼굴을 마주 보았다. ..................................................................................................................................................
  • 011쪽 ~ 020쪽
  • 의 조사국이 나서게 되면 역시 증거품으로 필요하게 될 테니까." 그 이상 타이드 신부는 아..................................................................................................................................................
  • 021쪽 ~ 030쪽
  • 밥이 잠잠해졌기 때문에 할리는 부드러운 목소리 가 되었다. "밥, 지진을 무서워하지 말게...................................................................................................................................................
  • 031쪽 ~ 040쪽
  • 다나까 중위의 얼굴에서 웃음이 사라졌다. "그렇지만 외출 허가는 안 된다. 금일부터 2주일..................................................................................................................................................
  • 041쪽 ~ 050쪽
  • 자기 아버지가 통치하는 해저 왕국에 돌아온 황태자 처럼 득의양양 했다. 그리나 밥은 고개를..................................................................................................................................................
  • 051쪽 ~ 060쪽
  • 다른 승강기로 나를 안내하면서 할리는 계속 얘기했 다. "이 해저 도시는 꼭대기에서 해상에..................................................................................................................................................
  • 061쪽 ~ 070쪽
  • 구의 경계인 안전 셔터가 내려져 있었다. 나는 현재 지점에 있을 수밖에, 어디에도 갈 수가..................................................................................................................................................
  • 071쪽 ~ 080쪽
  • 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할리가 숙부의 대리인에 대해서 얘기한 것도, 타이드 신부..................................................................................................................................................
  • 081쪽 ~ 090쪽
  • 계시네. 오늘 아침은 차분히 쉬실 수 있게 호텔에 남 겨 두고 왔네." "난 숙부님을 만나..................................................................................................................................................
  • 091쪽 ~ 100쪽
  • 라고, 나는 답했다. 숙부를 찾은 것은 비밀로 해 두었다. 별로 새로운 사실도 없는데 숙부..................................................................................................................................................
  • 101쪽 ~ 110쪽
  • 덮고 이든나이트가 압력의 변화에 반응해서 빛나기 시작했다. 검은 수면은 곧 빛을 막았다. ..................................................................................................................................................
  • 111쪽 ~ 120쪽
  • "응. 끝났네." "자네의 예지는 어떤가?" 할리의 입술은 마르고, 목소리가 떨려 나왔다...................................................................................................................................................
  • 121쪽 ~ 130쪽
  • 우리에게 어쩌라는거요?" "대지진은 48시간 이내에 일어납니다. 전 시민은 곧 피난하지 않..................................................................................................................................................
  • 131쪽 ~ 140쪽
  • 다. 당신 조수가 수폭을 굴진 카에 실어 나르는 현장 을 목격 당했으니까요." 숙부는 나를..................................................................................................................................................
  • 141쪽 ~ 150쪽
  • 그는 입을 열었으나 끝까지 말할 수가 없었다. 뜻밖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나는 갑자기 ..................................................................................................................................................
  • 151쪽 ~ 160쪽
  • 다나까 중위는 선선히 대답했다. 2명의 중위, 타이드 신부, 할리, 그리고 나, 다섯 사람..................................................................................................................................................
  • 161쪽 ~ 170쪽
  • 진원은 한 자리에 머물러 있지 않았다. 그것은 느리기는 하나 분명히 알 수 있는 속도로 움..................................................................................................................................................
  • 171쪽 ~ 180쪽
  • 지하자고 결심했네." 숙부는 고에쓰 박사를 힐끗 쳐다보고 다나까 중위에 게 눈을 돌렸다. ..................................................................................................................................................
  • 181쪽 ~ 190쪽
  • "짐, 자네도 피를 홀리고 있네!" 분명히 나도 부상을 입고 있었다. 그러나 약간의 찰과 ..................................................................................................................................................
  • 191쪽 ~ 200쪽
  • 난용으로 제공하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렇지가 않았습니다. 요트에는 8명밖에 타..................................................................................................................................................
  • 201쪽 ~ 210쪽
  • 발산해 버린 것이다. 해저 도시 그라카타우에 무슨 일이 일어났다고 해도 대지진을 예방한다는..................................................................................................................................................
  • 211쪽 ~ 214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