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아서왕을 만난 사람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마크 트웨인(박홍근 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215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8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독자 여러분, 내가 지금부터 이야기할 이상한 사나이를 만난 것은 영국의 워리크 성 안이었습니다. 관광객의 한 사람으로서 워리크 성을 구경하고 있는 동안에 그 사나이를 만난 것입니다. 사나이는 솔직하고 꾸밈이 없고, 아서왕 시대의 기사들의 갑옷에 대하여 놀라울 정도로 잘 알고 있었습니다. 아서왕 시대의 이야기라고 하면 지금부터 1300년이나 옛날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그 사나이의 이야기를 듣는 동안, 나는 그가 틀림없이 그 시대의 기사들을 잘 알고 있구나, 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그의 이야기하는 태도는 진지했습니다. 안내인이 사구라마 경의 갑옷에 나 있는 총구멍에 대하여 의문을 표시하자, 사나이는 자기가 총을 쏘아 낸 총구멍이라고 말하고 의미 있는 웃음을 지었습니다. 나는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2,3분 주저하다가 사나이 쪽을 돌아보니, 사나이의 모습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마치 기묘한 꿈을 꾼 느낌이었습니다. 사나이는 밤에 나를 방문하였습니다 그리고 이야기를 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目 次  

      1권 아서왕을 만난 사람
    아서왕을 만난 사람(A Connecticut Yankee in King Arthur's Court) 마크 트웨인 Mark Twain 작 및 박 홍근선생님이 번역하였다. 마크 트웨인은 1835년 미국 태생. 1565년 '뜀뛰는 개구리'를 발표하여 문단에 데뷔. 독특한 유머와 날카로운 사회 풍자를 특징으로 한 작품이 많다. 미국의 속어와 방언 등을 자유로이 구사해서 참된 미국적 작가로 세계적 명성을 떨쳤음. '톰 소여의 모험' '왕자와 거지' 등이 있다. 편집 위원으로 아동문학가 이 원수 ․박 홍근/문학박사 최 인학, 공학박사 양 옥룡/이학박사 김 희규, 전교육감 김 성묵
  • 이상한 사나이의 이야기 나는 미국 사람이다. 태어난 곳은 코네티컷 주의 하우 ..................................................................................................................................................
  • 001쪽 ~ 010쪽
  • 전히 가려서 보이지 않는 현상)이 있었다는 것을 역사 상으로 알고 있다. 그 일식은 528..................................................................................................................................................
  • 011쪽 ~ 020쪽
  • 그런데 어럽쇼. 들려온 것은 쇠사슬과 빗장의 거친 음 악이라는 거다. 눈부신 빛이 스며들어..................................................................................................................................................
  • 021쪽 ~ 030쪽
  • 나는 희망을 잃고 허망한 마음으로 클라렌스의 속삭 임을 들었다. 아아, 사람 좋은 클라렌스..................................................................................................................................................
  • 031쪽 ~ 040쪽
  • 는 없다. 또 나라의 일이 바쁘니까 기다리게 하면 그 걸로 끝난다. 나라 안을 들끓었다. ..................................................................................................................................................
  • 041쪽 ~ 050쪽
  • 앞날이 기대되는 소년을 그 사무소장으로 앉혔다. 전화선은 밤중에 작업하여 가설했다. 전주를..................................................................................................................................................
  • 051쪽 ~ 060쪽
  • 알리산도 공주는 투구를 벗기고 그것에 물을 길어 왔 다. 그리고 마시고 남은 물을 갑옷 속..................................................................................................................................................
  • 061쪽 ~ 070쪽
  • 옥에 처넣으려고 했다. 그 때 알리산도 공주는 조금도 떠들지 않고 자신 만만하게 외쳤다. ..................................................................................................................................................
  • 071쪽 ~ 080쪽
  • 어느 날, 우리들은 순례(종교적인 목적으로 차례로 방 문하여 참배함)의 행렬을 만났다. 그..................................................................................................................................................
  • 081쪽 ~ 090쪽
  • 마든지 있어요. 교회의 권력은 만능이니까요. 만능이 고 말고요. 그리고 누가 헐뜯으려 해도..................................................................................................................................................
  • 091쪽 ~ 100쪽
  • 에 앉았다. 그리고 종을 쳐서 신호를 하여 모두를 입 장시켰다. 밀고 밀리고 하는 소동으로..................................................................................................................................................
  • 101쪽 ~ 110쪽
  • 마술사는 죽어가고 있는 금붕어처럼 입을 뻐끔거리고 있다가 겨우 변명할 것을 생각해 냈다. ..................................................................................................................................................
  • 111쪽 ~ 120쪽
  • 데. 즉 이 세상에서는 산송장, 바보와 건달군이 미이 라인 주제들이 우쭐대고 있다. 그 쓸..................................................................................................................................................
  • 121쪽 ~ 130쪽
  • "그러나 임금님, 그러한 예언자도 저의 힘과는 비교도 되지 않습니다. 저의 예언의 눈은 독..................................................................................................................................................
  • 131쪽 ~ 140쪽
  • 에 알려지면 당신들은........" "뭘요. 우리들은 교회 같은 건 무섭지 않아요." 그..................................................................................................................................................
  • 141쪽 ~ 150쪽
  • 이 사나이를 죽음에까지 물아 넣었다고 생각하는데 요........" "어쨌든 나무에서 내릴..................................................................................................................................................
  • 151쪽 ~ 160쪽
  • 내는 말투로 덧붙였다. "우리는 일요일마다 흰 빵을 먹는다. 거짓말이라고 생 각되면 누구라..................................................................................................................................................
  • 161쪽 ~ 170쪽
  • 같다. 이렇게 되면 사정을 하는 수밖에 방법이 없게 된 것이다. "증명서는 없으나, 증명은..................................................................................................................................................
  • 171쪽 ~ 180쪽
  • 웃기지마!" 그러자 포졸이 매정하게 나에게 욕을 퍼부었다. "잔소리 마. 나는 바쁜 몸이야..................................................................................................................................................
  • 181쪽 ~ 190쪽
  • "그건 쓸데없는 짓이야. 랜슬롯 경, 무기를 빌려서 싸 우는 것은 안 돼. 만일의 경우에 ..................................................................................................................................................
  • 191쪽 ~ 200쪽
  • "왜 소년만을 골랐지?" "소년들은 아직 미신에 젖지 않고 있습니다. 한줌밖에 안 되는 인..................................................................................................................................................
  • 201쪽 ~ 210쪽
  • 했다. "히히히.......!" 멀린은 머리칼을 풀어헤치고 웃었다. 웃으면서 점점 ..................................................................................................................................................
  • 211쪽 ~ 215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