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판타지    
양서인간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베리야에프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96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3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 직지프로젝트 ] 경찰 당국은 그 동안 총력을 기울여 바다의 악마 수색 작전을 벌여온 바, 할일 없는 사람들이 지껄인 뜬소문이라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소문을 지어낸 사람들은 모조리 체포해서 엄중하고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어부 여러분은 뜬소문에 현혹되지 마시고 바다로 나가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바다의 악마는 경찰서장의 성명을 조롱이라고 하는 듯 또 그 모습을 나타냈다. 어부들이 경찰서장의 성명을 믿고 바다로 나갔는데 또 바다 속에 내린 그물이 고기를 잡을 수 없을 정도로 찢겨져 있었다. 또 다른 어선 한 척에는 양 한 마리를 언제 누가 데려다 놓았는지 양이 우는 소리에 깜짝 놀래서 허둥지둥 항구로 되돌아오고 말았다. 신문들은 바다의 악마가 또다시 모습을 나타낸 것을 크게 보도하면서 과학자들에게 그 정체를 알아내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누구나 바다의 악마를 믿으려 하지 않았다.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누군가가 조작한 장난에 지나지 않는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몇 명의 과학자들은 반대 의견을 발표했다. 과학은 지구의 생물 전체에 대해 샅샅이 연구를 한 것이 아니며, 더구나 바다의 생물에 대해서는 아직 초보적인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따라서 어떤 상상도 못할 생물이 있을지도 모른다. 이 의견은 너무나 막연하여 설득력은 없었지만, 논쟁을 불러일으키기에는 충분했다. 결국 이 논쟁을 결말짓기 위해서는 학술 조사단을 보내서 과학적으로 조사해보기로 했다. 그러나 그 조사단도 바다의 악마를 만날 수가 없었다. 단지 몇 가지의 새로운 사실을 발견했지만 그것 역시 바다의 악마에 대한 결정적인 것은 되지 못했다. 조사단의 보고는 다음과 같았다.


    目 次  

      1권 양서인간
    양서인간(AMPHIBIAN HUMAN) 베리야에프 А. ВЕЛЯЕВ 지음 베리야에프는 1884년 소련 태생. 많은 작품을 발표했으나 특히 뇌의 의식과 인체 개조 등의 생물학과 의학의 문제가 특색 있게 다루어졌다. "합성인간" "아리엘"등이 있다. 편집 위원은 아동문학가 이원수, 박홍근 / 문학박사 최인학, 공학박사 양육룡 / 이학박사 김희규, 전교육감 김성욱
  • 바다의 악마 아르헨티나의 여름밤은 상당히 무더웠다. 맑게 개인 ..................................................................................................................................................
  • 001쪽 ~ 010쪽
  • 하고 바다로 뛰어들어가더니 가까운 보트를 향해서 헤엄쳐 가는 것이었다. 모두 떨면서 아루바..................................................................................................................................................
  • 011쪽 ~ 020쪽
  • 모두 바다의 악마와 마주치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 에 서로 눈치만 보고 아무도 선뜻 나서지..................................................................................................................................................
  • 021쪽 ~ 030쪽
  • 자 그 할머니가 말을 걸어왔다. "따님이십니까?" "손녀입니다." ..................................................................................................................................................
  • 031쪽 ~ 040쪽
  • 보고 있었다. 하늘에는 붉은 풍선이 둥둥 떠다니고 있었다. 풍선은 뜰을 지나 바다 쪽으로 ..................................................................................................................................................
  • 041쪽 ~ 050쪽
  • 와루코는 그 손을 쥐었다. 너무나 놀라 입을 열 수가 없었다. "로스모를 돌보아주던 흑인이..................................................................................................................................................
  • 051쪽 ~ 060쪽
  • 안에 갔다가 참 아름다운 여자를 보았어요. 눈은 파랗 고 머리는 금발이었습니다. 여자는 나..................................................................................................................................................
  • 061쪽 ~ 070쪽
  • 바닷가를 거닐고 있었다. 로스모는 바위틈에서 나와 루이제가 있는 곳으로 다가갔다. 루이제는..................................................................................................................................................
  • 071쪽 ~ 080쪽
  • 리어 두 사람이 있는 곳으로 가까이 다가왔다. 로스모는 어디선가 본 일이 잇는 사나이라고 ..................................................................................................................................................
  • 081쪽 ~ 090쪽
  • 법률이나 경찰이나 법원도 모두 스리다와 아루바의 편이니까요." "그러면 루이제는 집을 나와..................................................................................................................................................
  • 091쪽 ~ 100쪽
  • 경찰관은 수갑을 찬 사람이 그런 짓을 하리라고는 생 각조차 못했다. 로스모는 뚱뚱한 경찰관..................................................................................................................................................
  • 101쪽 ~ 110쪽
  • 듯이, (자식, 또 무슨 음흉한 계획을 꾸미는 모양이군.) 하고 생각하며 빙그레 웃었다. ..................................................................................................................................................
  • 111쪽 ~ 120쪽
  • "너무 흥분하지 마! 물이라도 마시고 자라." 스리다는 단도를 주워들고 선실을 나왔다. 태..................................................................................................................................................
  • 121쪽 ~ 130쪽
  • 두사호 쪽으로 헤엄쳐 갔다. 갑판 위로 올라간 아루바 는 배 안을 샅샅이 뒤져보았다. 배 ..................................................................................................................................................
  • 131쪽 ~ 140쪽
  •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혹시 카레나 씨, 오셨소?" 아루바는 입구에서..................................................................................................................................................
  • 141쪽 ~ 150쪽
  • 감정인으로 위촉된 세 사람의 과학자가 그 동안 감정 한 결과를 보고했다. 보고자는 베이도스..................................................................................................................................................
  • 151쪽 ~ 160쪽
  • 에 있는 원숭이는 땅 위에서나 물 속에서나 아무리 오 래 있어도 아무렇지도 않습니다. 그러..................................................................................................................................................
  • 161쪽 ~ 170쪽
  • 거꾸러뜨렸다. 그와 동시에 아루바는 스리다의 손에 서 종이를 빼앗아 입에 넣고 씹어 삼켜 ..................................................................................................................................................
  • 171쪽 ~ 180쪽
  • 고 있다. 만약에 너를 여기에 그대로 둔다면 너는 죽 고 말 것이다. 설사 죽지는 않는다 ..................................................................................................................................................
  • 181쪽 ~ 190쪽
  • 오르센은 일어섰다. 루이제도 일어섰다. "먼 곳에서 보는 것쯤은 괜찮겠지요?" ..................................................................................................................................................
  • 191쪽 ~ 196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