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우주 대작전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제임스 블리시(박홍근 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94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8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이 「우주 대작전」은 미국 NBC 텔레비전 회사에서 제작한 스타 트렉이라는 SF 시리즈 프로그램을 토대로 하여 소설화한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원래 일곱 개의 단편으로 만들어진 것인데, 어린 독자들을 위하여 여섯 개의 단편으로 고쳐 쓴 것입니다. 이 소설은 대우주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지구인과 우주인과의 관계를 인간애를 중심으로 엮은 것입니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하는 것은 우리 지구에서는 물론, 대우주 세계에서도 역시 변함이 없습니다. 서로 돕고 사랑하는 사회는 어떤 역경에도 이겨낼 수 있지만 자만과 독선으로 자기 자신만을 위하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마저 망쳐 버리는 결과가 되고 맙니다. 엔터프라이즈 호를 둘러싸고 있는 많은 사람들의 인간 관계는 현재 지구상의 각종 사회 문제의 거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우리는 이 소설에서 단지 신기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로만 읽어 넘길 것이 아니라 그 속에 담겨 있는 생생한 인간 관계를 살펴보고 우리들의 사회 생활의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目 次  

      1권 우주 대작전
    레그르스별에는 고고학자의 이름을 붙인 크레이터 캠프라는 분화구가 있었다. 옛날에는 신전이 있었던 곳인데 지금은 완전히 무너진 유적으로 고고학자 크레이터가 세운 오두막이 몇 채 있을 뿐이었다. 주위에는 발굴의 도구며 방수천(방수제를 발라 가공한 피륙)이 흩어져 있었다. 분화구의 주위는 끝없는 황야였다. 여기저기에 가시 돋은 작은 키 나무가 서 있을 뿐이었다. 분화구는 그 외에도 많이 있었다. 몇 천 년 전에는 거기에도 누군가가 살고 있었다고 한다. 은하계에는 아직 확인되지 않는 폐허가 여기저기 있어서 고고학자들은 그것을 발견하여 발굴하려고 돌아다녔다. 그러나 대개는 폐허가 있는 행성 위를 100회 정도 돌아다녀도 끝내는 손도 대보지 못하고 마는 일이 허다했다. 실제로 폐허를 확인하고 발굴 중에 있는 크레이터 박사는 운이 좋은 고고학자였다.
  • 기묘한 방문객 400명의 승무원을 태운 제 1급 우주선 엔터프라이즈 ..................................................................................................................................................
  • 001쪽 ~ 010쪽
  • 그랬어요." 누구나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커크 선장은 주먹을 불끈 쥐고 있었는데, 한참..................................................................................................................................................
  • 011쪽 ~ 020쪽
  • 맥코이가 말을 끊자 커크 선장이 계속 했다. "그 아이를 제 5식민성에 데리고 간다면 어떤..................................................................................................................................................
  • 021쪽 ~ 030쪽
  • "물론 반인간 밖에 안 되는 나에게는 무엇이나 할 수 있습니다. 인간이라고 하는 선장에게는..................................................................................................................................................
  • 031쪽 ~ 040쪽
  • 커크는 다넬이 발이 닿는 곳에 있었다면 걷어차고 싶 었다. "자아, 여러분 들어오십시오."..................................................................................................................................................
  • 041쪽 ~ 050쪽
  • "괜찮습니다." "명령이다!" 커크는 이렇게 말하며, 스위치를 끊고 크레이터 박사 ..................................................................................................................................................
  • 051쪽 ~ 060쪽
  • 다. 라 피그라는 이름 자체는 재미있는 것 같으나 직경 1 만 6천 킬로미터의 바위덩어리이..................................................................................................................................................
  • 061쪽 ~ 070쪽
  • "좋아, 알았다." 커크는 무서운 얼굴을 하고 있었다. "바보 같은 놈. 어떻게 되나 두고..................................................................................................................................................
  • 071쪽 ~ 080쪽
  • 린!'을 다시 한 번 더 듣는 게 나은 편이었다. "그렇지만 말야." 커크 선장이 좀 반성..................................................................................................................................................
  • 081쪽 ~ 090쪽
  • 놓친 것입니다. 다음에 나타났을 때에는 공격 개시의 직전이었습니다. 적선은 그리고 나서 또..................................................................................................................................................
  • 091쪽 ~ 100쪽
  • "아마 그럴 거야. 나는 스팍을 믿고 있어, 그는 유능한 사관이다. 그런데 지구의 표준으로..................................................................................................................................................
  • 101쪽 ~ 110쪽
  • 된 손가락을 계기 위에서 천천히 움직였다. 그리고 나 서 손바닥으로 발사 단추를 두 번 두..................................................................................................................................................
  • 111쪽 ~ 120쪽
  • 문 가까이에는 컨트롤 컴퓨터가 있고 거기에 의사가 한 사람 제복을 입고 서 있었다. 어떤 ..................................................................................................................................................
  • 121쪽 ~ 130쪽
  • 는 곳에도....... 가봐 줘. 시설 전체를 정전시키면 스 팍들이 이상 상태라고 알고 와..................................................................................................................................................
  • 131쪽 ~ 140쪽
  • 하고 작은 소리가 울리었다. 조사대 일행은 그 자전거 를 둘러싸고 살펴보았다. 그 때 뒤에..................................................................................................................................................
  • 141쪽 ~ 150쪽
  • 물에 닿으니까 감염되었습니다." "알았어. 어쨌든 강한 전염력이 있군. 나와 제니는 밀 리..................................................................................................................................................
  • 151쪽 ~ 160쪽
  • 벗고 실험복으로 갈아 입으셔요. 정복은 옆방에 두지 않으면 우주선에 돌아가서 불에 태워서 ..................................................................................................................................................
  • 161쪽 ~ 170쪽
  • 밀리는 길게 숨을 한 번 들이키었다. "좋아요! 하나는 어떻게 해서라도 가져오도록 하겠어 ..................................................................................................................................................
  • 171쪽 ~ 180쪽
  • 런 상태였다. 애쉬튼은 귀부인을 돌아보았다. 얼굴은 새파랗게 질 려 있고, 근육은 경련이 ..................................................................................................................................................
  • 181쪽 ~ 190쪽
  • 애쉬튼은 가슴을 활짝 폈다. 이제는 슬슬 그 정체를 알 수 없는 부인과 이별하고 싶었다. ..................................................................................................................................................
  • 191쪽 ~ 194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