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스카이라크호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에드워드스미스(이희춘 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83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5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우주의 초고속선( THE SKYLARK OF SPACE ) 에드워드 스미스 지음, 이희춘 옮김/최병선 그림 우주 여행과 시간 여행 - <우주의 초고속선> 에드워드 엘머 스미스라는 미국의 아저씨가, 스카이라크 호라는 등근 우주선과 소탈하고 좀 성급한 데가 있는 젊은 과학자 시튼, 시튼의 최대의 적인 듀켄 박사가 등장하는 통쾌한 이야기를 쓰기 시작한 것은1928년의 일이었습니다. 등근 우주선이라고 하면 요즘은 이상한 모양으로 여겨질 것 같지만, 그 무렵엔 여러 이야기에서 활약한 형이므로 미국의 오래 된 SF 잡지의 표지에도 이따금 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目 次  

      1권 스카이라크호
    시튼은 소년 시절을 북 아이다호의 산 속에서 자랐다. 그 곳은 눈 쌓인 높은 산과 원시림과 드넓은 목초지의 세계였다. 어머니는 도로시를 낳고 얼마 안 되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아버지는 숲가의 통나무집에서 시튼 소년과 갓난아기인 도로시를 누구의 도움도 빌지 않고 깊은 애정을 기울여 키웠다. 시튼 소년은 험한 산에 오르기도 하고, 골짜기의 개울에서 낚시질을 하며 건강하게 자라났다. 그렇게 자라면서 자연이 몹시 신비로운 것으로 여겨져 왔다. 모르는 일이 많이 생겨났다. 그래서 아버지에게 물으면,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네 질문에 대답을 할 수가 없지만, 네 엄마는 공부하기를 매우 좋아해서 항상 책을 읽고 있었다. 책은 고스란히 그대로 상자에 넣어서 소중하게 보관해 놓았으니 까, 네가 읽을 만한 것부터 읽어보도록 해라.“
  • 날아간 증기 탱크 "앗, 이게 어떻게 된 일이야." 지금까지 틀림없이 책상 안에 있던 네모..................................................................................................................................................
  • 001쪽 ~ 005쪽
  • "좋아요. 오빠가 즐거워 보이니까요." 도로시는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그것은 오빠와 ..................................................................................................................................................
  • 006쪽 ~ 010쪽
  • "응, 놀라지 말게. 구리를 고스란히 백 퍼센트 에너지 로 바꿀 수가 있어. 핵분열이니 핵..................................................................................................................................................
  • 011쪽 ~ 015쪽
  • 어." 브루킹즈는 퉁퉁하게 살찐 얼굴을 찌푸리고 곰곰이 생각하고 있다가, ..................................................................................................................................................
  • 016쪽 ~ 020쪽
  • 허리에도 밴드로 이상한 장치를 비끄러맸다. 왼손에 는 손전등 같은 것을 쥐더니, 크레인에게..................................................................................................................................................
  • 021쪽 ~ 025쪽
  • 이상한 기계군요.“ 그 날 밤, 부장 형사는 직접 듀켄의 집으로 갔다. 몇 명의 형사가 이..................................................................................................................................................
  • 026쪽 ~ 030쪽
  • 인데 바늘은 하늘을 가리키고 있어. 듀켄이 우주선에 타고 있는 거야. 우주선의 속도는.....................................................................................................................................................
  • 031쪽 ~ 035쪽
  • "입 닥쳐, 퍼킨스. 도로시한테 손대지 마라. 이것이 마 지막 경고다.“ "그럼, 마거릿 ..................................................................................................................................................
  • 036쪽 ~ 040쪽
  • "저건...... 저건........ 그리고 기관총 쏘는 방식은...... 모스 신호다. ..................................................................................................................................................
  • 041쪽 ~ 045쪽
  • 입해 갔다. 지표는 식물로 덮여 있었지만, 지표가 드 러나 있는 곳도 여기저기에 있었다. ..................................................................................................................................................
  • 046쪽 ~ 050쪽
  • 듯, 거꾸로 곤두박질 해 떨어져 갔다. 전함은 잇달아 추락해 갔다. 하늘의 거대한 짐승도 ..................................................................................................................................................
  • 051쪽 ~ 055쪽
  • 사람을 하나 불렀다. 점잖아 보이는 사나이는 마찬가 지로 소금을 핥아 보고, 넋 나간 사람..................................................................................................................................................
  • 056쪽 ~ 060쪽
  • "시험삼아 복도를 돌파해 보기로 할까. 그 뒤는 이판 사판이다.“ 적 속을 돌파하다 ..................................................................................................................................................
  • 061쪽 ~ 065쪽
  • 씨, 크레인 씨, 도로시 씨, 마거릿 씨, 그리고 듀켄 씨. 이 듀켄 씨는 시튼 씨의 적이..................................................................................................................................................
  • 066쪽 ~ 070쪽
  • 을 하려고 할 때, 재미있는 뉴스가 들어왔다. "SOS, SOS........ 카를론에게 ..................................................................................................................................................
  • 071쪽 ~ 075쪽
  • 이 아니라 전투 사령관이 되어 주셔야 하겠습니다. 우 리는 부하입니다. 무엇을 하면 좋은지..................................................................................................................................................
  • 076쪽 ~ 080쪽
  • 시튼은 고개를 흔들었다. "아직 거기 대한 의논은 하지 않았어. 나도 결심이 서 질 않아...................................................................................................................................................
  • 081쪽 ~ 083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