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판타지    
싸우는 미래인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에드먼드 해밀턴(최인학 옮김)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77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2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먼 장래에 - 인류는 화성·금성·수성·목성에 진출하여, 태양계 연합이라는 넓은 세계로 뻗어나갈 것입니다. 그 때는 태양계의 각처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조사하고 해결해 나가는 퓨쳐맨(미래인)이라는 그룹이 탄생될 것입니다. 태양계 제 1의 과학자 가디스 뉴턴, 뇌뿐인 학자 사이먼 라이트 박사, 로봇인 클라크, 합성 인간 오토 - 이 4사람이야말로 태양계 연합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챔피언들입니다. 이 퓨쳐맨들 앞에 또 다시 수수께끼의 사건이 일어납니다. 우주를 헤매는 소혹성 마마에서 이상한 구원 신호가 전해 옵니다. 그리하여 퓨쳐맨들은 사랑하고 아끼는 코메트에 타임 엔진을 장치하여, 멀고 아득한 1억 년 전의 과거 세계로 대모험의 여행을 떠납니다!


    目 次  

      1권 싸우는 미래인
    달에서 보는 지구는 아주 큰 녹색의 원반 같았다. 녹색을 띤 그 부드러운 빛은 황량한 밤의 달 표면을 조용히 비치고 있었다. 눈이 닿는 곳까지 몹시 험한 산들과 분화구의 연속이었다. 여기에는 물론 공기도 물도 없다. 다만 사방에 작은 우주진이 가득히 쌓여, 눈처럼 보이며 달 표면을 덮고 있을 뿐…… 그러나 여기 데크 분화구 옆에만은 사방과 다른 데가 있었다. 그것은 몹시 높게 솟아 있는 금속의 기둥이었다. 그 기둥 끝에는 접시 같은 파라볼라 안테나(전파를 일정한 방향으로 집중시켜 발신, 수신함)가 여러 개 지구의 빛을 받아 번쩍번쩍 빛나면서 끊임없이 돌고 있다. 그러나 보이는 것은 그것뿐이고, 그 근처에는 돔(반구 구형의 지붕)도 없고 다른 건물도 없다. 대체 안테나는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일까?
  • 소행성 광산 소행성은 암흑의 대우주 속을 소리 없이 천천히 돌고 ..................................................................................................................................................
  • 001쪽 ~ 005쪽
  • "왜 그러니?" 늙은 광산가가 물었다. "이상해요…… 어쩐지 누군가가 나에게 이야기를 걸 ..................................................................................................................................................
  • 006쪽 ~ 010쪽
  • 는 지능이 낮다구." 라고 말하며 붉은 눈으로 쳐다보 는 것은, 오토보다 키가 큰 2 미터..................................................................................................................................................
  • 011쪽 ~ 015쪽
  • 하며 가디스는 젊은 사나이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지금 태양계에는 그런 시끄러운 일은 ..................................................................................................................................................
  • 016쪽 ~ 020쪽
  • 갈 것이다. 과거에 닿으면, 또 보통의 공간으로 나와 서 가데인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다."..................................................................................................................................................
  • 021쪽 ~ 025쪽
  • 쳐 있다. 더욱이 아시아는 커다란 섬 정도로 되어 있 고, 남 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대륙, ..................................................................................................................................................
  • 026쪽 ~ 030쪽
  • 티라노사우루스의 눈은 2개 다 깜짝할 사이에 불꽃으 로 덮이고 말았다. 그처럼 거대한 공룡..................................................................................................................................................
  • 031쪽 ~ 035쪽
  • 모습은 아무 데도 보이지 않았다. "아니, 놈들은 어디로 갔을까? 이 넓은 우주 속에 숨 ..................................................................................................................................................
  • 036쪽 ~ 040쪽
  • "오늘도 제 3 행성에서 가데인의 스파이가 붙들렸다 는 소문이오. 루운 궁전의 지하 감옥에..................................................................................................................................................
  • 041쪽 ~ 045쪽
  • "이처럼 과학과 기술이 발달되어 있는 당신들이라면, 틀림없이 우리들을 구조해 주실 것입니다..................................................................................................................................................
  • 046쪽 ~ 050쪽
  • 해 주셨습니다. 아버지의 초시 통신(시간을 초월한 통 신)을 듣고서요." "나의 초시 통신..................................................................................................................................................
  • 051쪽 ~ 055쪽
  • 람이냐, 어느 쪽이든 한쪽이 없어져 주지 않으면 안 됩니다. 여기서 가데인 사람이야말로 살..................................................................................................................................................
  • 056쪽 ~ 060쪽
  • 가디스는 오토를 보고, "모두 괜찮은가?" 하고 물었다. "사이먼 박사는 아직 깨어나지 않..................................................................................................................................................
  • 061쪽 ~ 065쪽
  • 그러는 동안에 행성들은 이미 움직임을 정지하고 말 았다. 시간은 다시 보통의 속도로 되돌아..................................................................................................................................................
  • 066쪽 ~ 070쪽
  • 라는 응답과 동시에 지갈의 기함은 방향을 바꾸었고, 뒤따르던 함대도 일제히 기함을 따랐다...................................................................................................................................................
  • 071쪽 ~ 075쪽
  • 가디스 들은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면서 고개를 끄덕 였다. 유클라는 목성에서 떨어져 나가, ..................................................................................................................................................
  • 076쪽 ~ 077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