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지저탐험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줄 베르느(정성환역)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85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7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나는 얼굴이 홍당무같이 새빨개져서 고개를 숙였다. 얼마나 야단 맞을까 하고 각오하면서...... 그러나 다행히 아저씨는 암호 생각으로 머리가 가득 차 있어 그 이상 그로이벤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그럼 악셀, 다음엔 다른 일을 해 보자. 네가 아까 알파벳으로 쓴 암호가 있었지? 그 말 가운데 처음 한 자씩을 골라내어 한번 가로로 써 봐라. 나는 아저씨가 시키는 대로 낱말의 맨 처음 한 자씩만을 골라내어 가로로 늘어놓아 보았다. 그러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묘한 것이 되어 버렸다. 도대체 이건 뭐야......? 아까보다 더 알쏭달쏭해져 버렸구나.“ 아저씨는 낙심한 듯 암호가 적힌 종이 조각을 책상 위에 도로 놓고는, 내가 너무 오랫동안 생각하다 보니 머리가 좀 이상해진 것 같구나, 악셀. 그러니 바깥에 나가 머리를 식히고 오겠다.“ 이렇게 말하고 밖으로 뛰어나가 버렸다.


    目 次  

      1권 지저탐험
    <지저 탐험>의 원래 제목은 (지구 중심을 향한 여행)이라고 하는데, <15소년 표류기>의 작가로 유명한 프랑스의 쥘 베른이 서른 여섯 살 때 쓴 작품입니다. 쥘 베른은 1828년 2월 8일에, 프랑스 서해안의 낭트라는 항구 가까이 있는 섬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는 변호사였으므로, 아들인 베른에게도 법률 공부를 시켜서 자기 뒤를 잇게 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베른은 소년 시절부터 모험과 바다를 퍽 좋아하여, 어른이 되면 뱃사람이 되어 아직 아무도 가 본 적이 없는 바다며 섬을 탐험해 보고 싶다고 꿈꾸고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끝내 베른은 열 두 살 때 부모 몰래 어떤 상선의 사환이 되어 대서양으로 떠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 일을 집에 알린 사람이 있었기 때문에, 베른은 배가 다음 항구에 도착했을 때, 아버지에 의해 배에서 끌어 내려져 집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 수수께끼의 암호 "이봐, 악셀. 어디 있어? 빨리 와!“ 연구실에서 마치 우레 같은 아저씨..................................................................................................................................................
  • 001쪽 ~ 005쪽
  • "아르네 사크누셈이라는 건 누구입니까?“ "16세기의 아이슬란드의 유명한 과학자지. 그 사..................................................................................................................................................
  • 006쪽 ~ 010쪽
  • 르네 사크누셈 나는 여러 번 그 글귀를 되풀이해서 읽어보았다. '스 카르타리스의 그림자가 ..................................................................................................................................................
  • 011쪽 ~ 015쪽
  • 심까지 내려가는 거지." "누가요?“ "누구라니, 너와 나 두 사람밖에 더 있니?" ..................................................................................................................................................
  • 016쪽 ~ 020쪽
  • 오늘 아침엔 웬일인지 기운 없이 풀이 죽어 있다. 나 는 다시는 그로이벤을 만나지 못하게 ..................................................................................................................................................
  • 021쪽 ~ 025쪽
  • 비엘케라는 이 고장의 사냥꾼인데, 진실하고 똑똑한 데다 덴마크어도 잘 하니 틀림없이 도움이..................................................................................................................................................
  • 026쪽 ~ 030쪽
  • 하여 얼마나 깊은지 짐작도 할 수가 없다. 흡사 지옥 의 입구 같다. 이런 곳으로 내려가면..................................................................................................................................................
  • 031쪽 ~ 035쪽
  • 여기까지 되돌아와서 왼쪽 길을 가보는 거야." 하고 아저씨가 말했다. 우리는 오른쪽을 향해..................................................................................................................................................
  • 036쪽 ~ 040쪽
  • 은 거여요. 같이 가게 해 주셔요." "그래? 그렇게까지 말한다면 따라와도 좋아. 하지만 ..................................................................................................................................................
  • 041쪽 ~ 045쪽
  • 은 이내 자욱한 김에 휩싸여 버렸다. “아저씨, 저건 온천입니다. 뜨거워서 도저히 마실 수..................................................................................................................................................
  • 046쪽 ~ 050쪽
  • "그렇지. 그럼 부르겠다. 이봐, 악셀." "예, 아저씨." 나는 한껏 목청을 돋워서 대답..................................................................................................................................................
  • 051쪽 ~ 055쪽
  • 었다. 돌멩이는 한 번은 가라앉았지만 이내 가볍게 떠 올랐다. "어때, 뜨지? 우리는 화석..................................................................................................................................................
  • 056쪽 ~ 060쪽
  • 철썩 때리면서 뗏목을 향해 쏜살같이 돌진해 왔다. "한스, 빨리 뗏목을 돌려요, 어물어물하..................................................................................................................................................
  • 061쪽 ~ 065쪽
  • 을 가리켜서 전혀 쓸모가 없었다. 나흘째 되는 날 아침에야 겨우 폭풍이 그쳤다. 한스는 이..................................................................................................................................................
  • 066쪽 ~ 070쪽
  • "어디에? 앗, 저건 원시인간이다!“ 아저씨의 안색이 갑자기 달라졌다. "저것이야말로 우리..................................................................................................................................................
  • 071쪽 ~ 075쪽
  • 재빨리 해야 한다.“ 하고 말하고는 뗏목이 있는 데로 물러갔다. 나는 도화선에 불을 붙이자..................................................................................................................................................
  • 076쪽 ~ 080쪽
  • 에는 해맑은 남빛 바다가 펼쳐져 있는데, 횐 돛이 콩 알처럼 작게 보였다. "여기는 어디일..................................................................................................................................................
  • 081쪽 ~ 085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