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화성의 존 카터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에드가 라이스 버로우즈(최인학역)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77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4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존 카터 청년이 애리조나의 산골짝에서 금광을 찾고 있을 때의 일. 이상한 일이 일어나서, 카터의 몸은 어찌 된 셈인지 우주를 날고 있었습니다. 정신을 차려 보니 화성에 착륙하고 있었습니다. 자, 그럼 화성은 어떤 세계였을까요? 카터는 말 같은 8개의 발을 가진 괴물짐승을 탔으며, 4개의 손을 가진 거인의 일행도 만났습니다. 그들은 녹색인이었습니다. 그밖에 붉은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붉은 사람은 지구의 사람과 흡사했습니다. 여기는 싸움을 잘하는 자가 뽐내고, 항상 싸우는 것이 일인 무서운 곳이었습니다. 카터는 쾌남자였습니다. 정의를 존중하는 사나이였으며, 칼싸움의 명수로서 무서움을 모릅니다. 녹색인에게 포로가 된 붉은 사람의 아름다운 왕녀를 지키며 놀라운 활약을 거듭합니다. 여러분, 통쾌한 카터 청년을 응원해 주십시오.


    目 次  

      1권 화성의 존 카터
    나는 쓰러지면서 잠이 들었던 모양이다. 그리고서 얼마나 긴 시간이 지났을까, 다시 정신을 차리고 눈을 떴다. 그 때, 말발굽 소리가 가깝게 들려왔다. 나는 일어나려고 해 보았으나, 온 몸이 떨려 조금도 움직일 수가 없었다. 몸뚱이가 마치 돌처럼 굳어지는 것 같았다. 그 때였다. 나는 비로소 동굴 안에서 코를 찌르는 듯한 이상한 냄새가 나는 것을 알았다. 그 가스가 나를 마비시키는구나, 라고 생각했다. 곧 말발굽 소리가 그치고, 인디언들의 웅성웅성하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요란한 모양을 한 인디언의 얼굴이 나를 빤히 내려다보고 있었다. 모두 5명이었는데, 나를 보고 놀란 표정이었다. 그 때 갑자기 동굴 안으로부터 가느다란 신음 소리가 들려왔다. 그 소리에 인디언들은 깜짝 놀라 그대로 도망치고 말았다. 이윽고 말발굽 소리는 멀리 사라져 갔다. 도대체 동굴 속에는 무엇이 있길래, 인디언들이 그처럼 놀라서 도망갔을까.
  • 애리조나에서 일어난 일들 나는 굉장히 나이를 많이 먹은 것 같다. 대체 몇 살인지 나 자..................................................................................................................................................
  • 001쪽 ~ 005쪽
  • 맑았고, 별들이 총총히 빛나고 있었다. 순간, 상쾌하 고 맑은 산 공기가 나에게 새로운 생..................................................................................................................................................
  • 006쪽 ~ 010쪽
  • 성인은 40살 이상이 되어도 보기에는 거의 나이가 들 어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1천 살쯤..................................................................................................................................................
  • 011쪽 ~ 015쪽
  • 치밀어, 다시 한 번 개를 놀려주려고 지상 10미터 되 는 가까운 건물 창문으로 뛰어올랐다..................................................................................................................................................
  • 016쪽 ~ 020쪽
  • 있으려니까, 포로가 된 소녀는 내가 온 것을 느꼈던지 눈을 크게 떴다. 갑자기 얼굴에 생기..................................................................................................................................................
  • 021쪽 ~ 025쪽
  • "아니, 당신은 훌륭한 병사장이 되었군요. 저는 당신 의 지시라면 어떤 것이든 즐겁게 받아..................................................................................................................................................
  • 026쪽 ~ 030쪽
  • "카터, 넌 이 말에게 무슨 마술을 걸었는가?" "뭐, 그저 친절하게 대했을 뿐인걸." "..................................................................................................................................................
  • 031쪽 ~ 035쪽
  • 결투를 구경한 때문인지 만족한 표정들이었다. 일행 은 다시 출발하여 나아가기 시작했다. 2..................................................................................................................................................
  • 036쪽 ~ 040쪽
  • 지구 사람인 당신이 하는 일을 보고 있는 동안, 당신 은 저를 이해해 주시리라고 생각했습니..................................................................................................................................................
  • 041쪽 ~ 045쪽
  • 나는 그 말을 듣자마자, 궁전을 향해 뛰었다. 얼른 광 장을 지나서 창문을 뛰어올라, 하시..................................................................................................................................................
  • 046쪽 ~ 050쪽
  • 그만 발을 잘못 디뎌 쓰러지고 말았다. 순간 적들이 와아 하고 달려들어, 곤봉을 비오듯 갈..................................................................................................................................................
  • 051쪽 ~ 055쪽
  • 로 닫혔다. 복도의 맞은 편에 또 다른 문이 있어 저절 로 열렸다. 이와 같은 복도와 문을..................................................................................................................................................
  • 056쪽 ~ 060쪽
  • 갔다. 나의 변장은 탄로 나지 않았고, 쉽게 대원이 될 수 있었다. 캉은 나에게 일인용 전..................................................................................................................................................
  • 061쪽 ~ 065쪽
  • 의 끝까지 끌어가도록 하리라. 단단히 각오하고 있거 라. 자, 이제 가지 카터." 지금 미..................................................................................................................................................
  • 066쪽 ~ 070쪽
  • 그 장검이 한 번 번뜩일 때마다 소당카의 병사 10여명 이 쓰러져 갔다. 타르카스는 나에게..................................................................................................................................................
  • 071쪽 ~ 075쪽
  • 여운 소리스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친구 타르카스 는, 충실한 울라는, 친절한 마음씨의 ..................................................................................................................................................
  • 076쪽 ~ 077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