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동/즐거움 > 소설 > 로맨스/사랑    
심해의 우주괴물



집필
  • 책자분류 :
  • [한글] 페이퍼북
  • 작가필명 :
  • 존 윈담(김상일역) 지음
  • 책사이즈 :
  • 46배판[B5](532.79 x 728.33)
  • 열람등급 :
  • 전연령
  • 발행상태 :
  • 발행
  • 책이용료 :
  • 무료
  • 최근집필 :
  • 2014/10/12
  • 발행쪽수 :
  • 158 페이지
  • 독자평점 :
  • 0 /10    (포인트참여 0명)
  • 열람회수 :
  • 15 회

    [ 1권 ]


     
    작품 및 작가 소개  

    어느 날 밤, 영국 버크셔의 사람들은 거창하리만큼 큰 유성이 하늘을 가로지르는 것을 보고 큰 소동에 휩싸인다. 유성은 큰 소리를 내며 근방의 채석장에 떨어졌다. 사람들이 가보니 그것은 유성이 아니라 엄청나게 큰 원통으로, 땅바닥에 큼직한 구멍이 뚫어져 절반쯤이 묻혀 있었다. 무엇일까? 신기하게 지져 보고 있는 사람들 앞에서 원통의 뚜껑이 열리더니 안에서 보기에도 끔직한 생물이 나왔다. 화성인이다! 놀라 떠드는 사람들에게 화성인은 불가사의한 광선을 퍼붓는 것이다. 이 광선에 맞으면 인간이나 나무나 건물 따위가 곧 재가 되었다. 총이나 대포를 쏘거나 폭탄을 던져도 화성인은 끄떡도 하지 않았다. 지구는 화성인에게 점령되고 말 것이다!


    目 次  

      1권 심해의 우주괴물
    휴가도 끝나고 다음 월요일에 방송국에 출근했더니, 내 책상 위에 많은 편지가 쌓여 있었다. 모두 불덩이를 보았다는 사람들에게서 온 편지들이었다. 어느 것이나 같은 이야기뿐이었으나, 단 하나 색다른 편지가 있었다. 그것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면서 내 얘기를 들어보지 않겠습니까?' 하는 내용의 편지였다. 나는 당장, '만납시다.' 하고 답장을 보냈다. 일주일쯤 후에 나는 레스토랑에서 그 편지를 보낸 사람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나와 같은 또
  • 제1부 불덩이의 습격 앗, 불덩이다! 내 이름은 마이크 왓슨. EBC방송국의 ..................................................................................................................................................
  • 001쪽 ~ 010쪽
  • 해 명중되어 추락했다. 어느 날 내 앞으로 해군성으로부터 전문이 날아왔다. '불덩이 사건으..................................................................................................................................................
  • 011쪽 ~ 020쪽
  • 심술궂게도 해군성에서는 '깊은 바다에는 무엇인가가 살고 있다.'고 하는 대목만을 보커 박사..................................................................................................................................................
  • 021쪽 ~ 030쪽
  • 하며 빠른 속도로 말했다. "조금 전의 소리는 순양함 카볼트 호가 폭발한 소리였 습니다. ..................................................................................................................................................
  • 031쪽 ~ 040쪽
  • 장은 이미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인사가 끝나 자 곧 이야기를 시작했다. "실은 말..................................................................................................................................................
  • 041쪽 ~ 050쪽
  • 나는 필리스에게 말하면서 지켜보고 있었다. 펄럭펄 럭하는 것이! 30초쯤은 아무 일도 일어..................................................................................................................................................
  • 051쪽 ~ 060쪽
  • 는 것인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신문을 보니까 여전히 도처의 섬이 바다의 전차에게 습격을..................................................................................................................................................
  • 061쪽 ~ 070쪽
  • 로 흘러 내려왔다. 여름이 되었는데도 덥지 않은 것은 그 때문이란 것이 밝혀졌다. 그러한 ..................................................................................................................................................
  • 071쪽 ~ 080쪽
  • 세찬 날이 계속되자 닷새나 엿새를 그런 데서 웅크리 고 있지 않으면 안 되었다. 한 달쯤 ..................................................................................................................................................
  • 081쪽 ~ 090쪽
  • 곧 와 줘야겠어. 부탁한다." 수위장은 무전기를 다시 가슴에 꽂고, 제인을 보고 끄 덕였다..................................................................................................................................................
  • 091쪽 ~ 100쪽
  • 포리스터 박사는 달려들 듯이 말했다. 이것은 아주 중 대한 문제였다. 지구의 안전과 관계가..................................................................................................................................................
  • 101쪽 ~ 110쪽
  • "그렇다면 어째서 우수한 로우드 자기학자의 협력이 필요합니까?" 지금까지 잠자코 있던 아이..................................................................................................................................................
  • 111쪽 ~ 120쪽
  • 하면 그들을 전멸시키고 말 것이라는 사실을 전했습 니다. 즉 전쟁을 일으킨다면 지구의 인류..................................................................................................................................................
  • 121쪽 ~ 130쪽
  • 모두가 놀라운 일들뿐이었다. 휴머노이드 식으로 생 각한다면, 자전거도 담배도 인간에게는 위..................................................................................................................................................
  • 131쪽 ~ 140쪽
  • 사는 주저 없이 어두운 지하실로 발을 들여놓았다. 걸 어가면 지하 미사일 기지까지 20분 ..................................................................................................................................................
  • 141쪽 ~ 150쪽
  • 위가 캄캄해지는 것을 느꼈다. 눈 속에서는 빨강, 노 랑, 녹색의 아름다운 빛깔이 번쩍번쩍..................................................................................................................................................
  • 151쪽 ~ 158쪽
     

    독자게시판  
    현재 독자게시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문의하기 | (c) 2009 - 2019 OLIVEPEN ALL RIGHTS RESERVED